래퍼 아이언 숨진 채 발견…아파트 경비원이 신고

국민일보

래퍼 아이언 숨진 채 발견…아파트 경비원이 신고

입력 2021-01-25 15:53 수정 2021-01-25 17:00
연합뉴스

Mnet 힙합 서바이벌 프로그램 ‘쇼미더머니 시즌 3’에서 준우승을 차지했던 래퍼 아이언(본명 정헌철·28)이 25일 숨진 채 발견됐다.

경찰 등에 따르면 아이언은 이날 오전 10시25분쯤 서울 중구에 있는 한 아파트 화단에서 피를 흘린 채 쓰러져 있다가 경비원에 의해 발견됐다. 아이언은 병원으로 옮겨졌으나 사망 판정을 받았다.

경찰은 주변인들을 상대로 정확한 사망 경위를 조사하고 있다.

아이언은 2014년 쇼미더머니3에서 준우승을 차지하며 주목받았지만 이후 각종 사건과 구설에 휘말렸다. 그는 2016년 대마초 흡연 혐의로 기소돼 징역 8개월에 집행유예 2년을, 이듬해에는 여자친구를 폭행한 혐의로 징역 8개월에 집행유예 2년, 사회봉사 80시간을 선고받았다.

지난해 9월에는 “최선을 다해 여러분 앞에 당당히 나올 수 있도록 노력해 보겠다”는 내용의 SNS 글을 올려 음악 작업에 대한 의지를 드러냈으나, 두 달 뒤인 지난해 12월 자신에게 음악을 배우던 10대 소년을 야구방망이로 폭행한 혐의로 또다시 경찰 수사를 받았다.

박은주 기자 wn1247@kmib.co.kr

많이 본 기사

아직 살만한 세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