아이언 사망, 타살 정황·유서 없어… 부검 없이 종결

국민일보

아이언 사망, 타살 정황·유서 없어… 부검 없이 종결

입력 2021-01-26 16:00
고(故) 래퍼 아이언(본명 정헌철·28)의 빈소가 26일 서울 중구 국립중앙의료원 장례식장에 마련됐다. 연합뉴스

고(故) 래퍼 아이언(본명 정헌철·28) 사망 사건과 관련해 경찰이 부검을 진행하지 않기로 했다.

26일 서울 중부경찰서는 숨진 채 발견된 아이언에 대해 타살 가능성이 없다고 판단하고 내사 종결로 처리할 방침이라고 밝혔다.

서울 중부경찰서 관계자는 “내사 결과 타살 가능성이 없고 사인이 명확해서 부검하지 않을 예정”이라고 말했다.

아이언은 전날 오전 10시25분쯤 서울 중구에 있는 한 아파트 화단에서 피를 흘리며 쓰러져 있는 채로 경비원에게 발견됐다. 이후 병원으로 옮겨졌으나 숨졌다.

서울 용산구에 거주하는 그가 중구 아파트 화단에서 발견된 이유에 대해 경찰은 “연고가 있는 것이 확인됐지만 구체적인 내용은 사생활과 관계된 사안이라 밝힐 수 없다”고 했다.

현장에선 유서도 발견되지 않은 것으로 전해졌다.

빈소는 이날 서울 중구 국립중앙의료원 장례식장 207호 특실에 마련됐으며, 발인은 오는 28일 오전 5시, 장지는 서울추모공원이다.

고(故) 래퍼 아이언(본명 정헌철·28). 연합뉴스

아이언은 2014년 엠넷 힙합 서바이벌 ‘쇼미더머니 시즌3’에서 준우승을 차지하며 주목을 받았지만 이후 각종 사건과 구설에 휘말렸다.

그는 2016년 대마초 흡연 혐의로 기소돼 징역 8개월에 집행유예 2년을 선고받았다. 이듬해에는 여자친구를 폭행한 혐의로 재판에 넘겨져 징역 8개월에 집행유예 2년, 사회봉사 80시간을 선고받았다.

지난해 12월에는 자신에게 음악을 배우던 미성년자를 야구방망이로 폭행한 혐의로 현행범으로 체포돼 경찰 수사를 받았다. 해당 사건은 아이언이 사망하면서 공소권 없음으로 종결될 전망이다.

최민우 기자 cmwoo11@kmib.co.kr

많이 본 기사

아직 살만한 세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