또 내복 아이… “아저씨가 때렸어요” 엄마 동거남 지목

국민일보

또 내복 아이… “아저씨가 때렸어요” 엄마 동거남 지목

입력 2021-01-27 05:40 수정 2021-01-27 10:07
MBC 보도화면 캡처

패딩 안에 내복만 입고 밤길을 헤매던 여자아이가 행인에게 발견돼 경찰이 아동 학대 여부를 조사 중이다.

26일 청주 흥덕경찰서는 지난 23일 오후 11시쯤 청주시 서원구 성화동의 한 편의점 앞을 A양(11)이 30분 가까이 서성인다는 신고를 받고 출동해 아이의 신병을 확보했다고 밝혔다.

마주친 여성이 도와주겠다고 하자 A양은 음료수가 먹고 싶다고 말한 것으로 전해졌다. 신고를 받고 출동한 경찰이 엄마의 전화번호나 집 주소를 물었지만, 제대로 답하지 못하는 상태였다고 한다.

눈 밑에 상처가 있던 A양은 어디서 다쳤냐는 경찰 질문에 “계란을 제대로 삶지 않았다며 집에 있던 아저씨가 얼굴을 때렸다”고 진술한 것으로 알려졌다. 이 남성은 A양 엄마의 동거남인 것으로 드러났다.

A양은 집에 돌아가기를 거부해 곧바로 학대피해쉼터로 보내졌다. 베트남 출신인 아이 엄마는 소식을 들은 뒤 담담하게 “아이를 잘 부탁한다”고 말한 것으로 전해졌다.

경찰 관계자는 “A양의 부모를 불러 조사한 뒤 아동학대 혐의로 입건 여부를 검토할 예정”이라고 전했다.

권남영 기자 kwonny@kmib.co.kr

많이 본 기사

아직 살만한 세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