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노는 언니’ 박세리-곽민정, ‘패배의 아이콘’ 등극

국민일보

‘노는 언니’ 박세리-곽민정, ‘패배의 아이콘’ 등극

입력 2021-01-27 10:53

본캐(본캐릭터) 피겨요정의 귀환에도 박세리, 곽민정의 조합은 예상을 뒤엎지 않았다.

어제(26일) 방송된 티캐스트 E채널 ‘노는 언니’에서는 5살 때부터 피겨를 시작해 피겨신동이라 불리며 깔끔하고 안정된 연기가 특기인 피겨선수 최다빈과 넘치는 끼와 화려한 퍼포먼스로 관객들을 매료시킨 빙판 위의 아이돌 박소연이 출연했다.

이날 최다빈과 박소연은 언니들을 위해 특별 공연을 준비했다. 최다빈은 평창 동계올림픽 여자 싱글 쇼트 프로그램에서 선보였던 곡으로 우아한 연기를, 박소연은 2019년 아이스쇼에서 화려한 안무로 화제가 됐던 갈라프로그램으로 매력을 발산했다. 곽민정은 ‘넬라 판타지아’에 맞춰 아름다운 피겨 기술을 선보여 시청자들의 눈을 뗄 수 없게 만들었다.

이렇듯 본캐 피겨요정으로 귀환한 곽민정은 든든한 피겨 후배들과 함께 언니들의 일일 스케이트 지도자로 나섰다. ‘노는 언니’ 사상 최초로 모든 언니들이 곽민정에게 의존하는 색다른 그림이 그려져 곽민정의 날이 펼쳐졌다.

이어 박세리, 곽민정, 최다빈 대 남현희, 한유미, 정유인, 박소연으로 팀을 나눠 동계스포츠 3종 경기가 진행됐다. 특히 곽민정과 팀이 됐다 하면 게임에서 패배했던 박세리가 이번 동계 스포츠에서도 여지없는 패배의 기운을 내뿜었다.

먼저 첫 경기인 스케이트 계주에서 곽민정은 한 발 사용 핸디캡이 적용됐지만 넘사벽 스피드와 기술로 시선을 사로잡았다. 박세리, 남현희가 엉덩방아도 불사하고 막상막하의 레이스를 펼쳤지만 마지막 곽민정과 한유미의 대결에서 곽민정이 먼저 골인하며 다빈팀이 첫 승리를 쟁취했다.

스케이트 부츠를 벗은 언니들은 얼음썰매 경기에서 실력을 발휘했다. 언니들은 부스터를 단 것처럼 앞으로 돌진했지만 최다빈이 의외의 복병으로 떠올랐다. 좀처럼 추진력을 얻지 못한 거북이 경주에 거리가 벌어졌던 것. 마지막 주자 곽민정이 막판 스퍼트를 올렸으나 승리는 소연팀에게 돌아갔다.

최후의 승리 팀을 가릴 경기는 인간 컬링이었다. 직접 인간 스톤이 되어 진행된 경기는 언니들의 승부욕과 치밀한 작전이 돋보여 마지막까지도 승부를 예측할 수 없게 만들었다. 접전 끝에 유미스톤이 같은 팀 현희스톤을 선 안에 안착시키고 상대팀 민정스톤을 아웃시키는 2연타 고급 기술을 발휘, 소연팀이 최종 승리를 거머쥐며 박세리는 또 한번 고배를 마셨다.

숙소로 복귀한 언니들은 게임을 하느라 나누지 못했던 대화를 이어나갔다. 박소연은 은퇴 후 세계적인 공연그룹 ‘태양의 서커스’에 입단하여 한국 최초로 아이스쇼 여자주인공으로 발탁 되어 활약했던 근황을 전했다. 아이스쇼 배우로 활동하며 남자배우와 첫 키스를 했다는 깜찍한 TMI도 방출하며 솔직발랄한 모습으로 시선을 사로잡았다.

최다빈은 체중 조절이 관건인 피겨선수의 고충을 털어놓으며 초등학생 때부터 식단 관리를 했다고 밝혔다. 또한 군것질도 마음껏 할 수 없는 상황에 다른 피겨 선수들이 코치 몰래 소매에 간식을 숨겨 기지개를 켜는 척 포장을 뜯는다는 고급 기술 노하우를 전수했다. 덧붙여 곽민정은 간식을 몰래 먹다 들통나 버피테스트 1,000개를 했다는 일화를 밝혔다.

뿐만 아니라 최다빈은 원래 신었던 스케이트를 만드는 회사가 공장을 닫아 다른 부츠로 교체했지만 적응이 쉽지 않았다고. 최다빈은 미국 본사까지 찾아갔지만 못 찾고 돌아왔다는 일화, 세계선수권대회에서 스케이트 부츠 발목이 무너져 프리경기를 기권하고 이후 가정사가 겹치면서 슬럼프가 왔던 일화로 보는 이들을 안타깝게 만들었다.

이밖에도 선수들의 취향에 따라 다른 피겨스케이팅 의상, 복장규정이 있어 어기면 의상 감점이 있는 것 등 피겨에 관한 다양한 이야기로 시청자들과 피겨 세계를 연결했다. 이처럼 최다빈과 박소연은 뛰어난 피겨 실력은 기본, 솔직한 입담과 요리 실력으로 자신만의 매력을 뽐냈다. 이에 다음 방송에서는 어떤 모습으로 보는 이들을 사로잡을지 기대가 높아지고 있다.

방송 내내 포털 사이트 실시간 검색어에는 최다빈, 박소연을 비롯해 곽민정, ‘노는 언니’ 등 출연자들과 프로그램 명이 최상단에 랭크되었고, SNS 및 커뮤니티에는 “세리언니 나날이 이뻐지신다”, “모든 운동이 힘든 거였네요”, “스포츠인들 예능 너무 재밌다”, “출연자 모두 상대방에 대한 배려와 존중이 기본인 프로그램”, “척척이 귀여워 후배들 아끼는 게 보인다”, “엄청난 긴장감으로 해야하는 피겨선수들 대단하다”, “한유미는 ‘노는 언니’의 찰리채플린이다”, “한유미는 오늘도 레전드다” 등 시청자들의 반응이 쏟아졌다.

한편, 티캐스트 E채널 ‘노는 언니’는 매주 화요일 저녁 8시 50분에 방송되며, 공식 인스타그램과 유튜브 E채널을 통해서 역시 선수들의 생생한 현장 소식을 바로 만나볼 수 있다. 사진제공=티캐스트 E채널

박봉규 sona71@kmib.co.kr

많이 본 기사

아직 살만한 세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