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책임 다하겠다” 현대차, 코나 전기차 고객에 사과

국민일보

“책임 다하겠다” 현대차, 코나 전기차 고객에 사과

입력 2021-01-27 11:39 수정 2021-01-27 11:52
지난 23일 오후 대구 달서구 유천동 한 택시회사에 설치된 공용 전기차충전기에서 충전 중이던 전기차 코나EV에서 원인을 알 수 없는 불이 났다. 연합뉴스

현대자동차가 최근 리콜(시정조치) 결정한 코나 일렉트릭(EV) 차량에서 또다시 화재가 발생하자 차주들에게 사과 메시지를 보내 신속한 해결을 약속했다.

현대차는 27일 리콜 대상 코나 EV 차주들에게 문자메시지를 보내 “심려를 끼쳐 드린 점 다시 한번 사과드리며 앞으로도 안전하게 차량을 이용하실 수 있도록 끝까지 책임을 다하겠다”고 밝혔다.

현대차는 “지난해 실시한 ‘배터리관리시스템(BMS) 업데이트’ 리콜 조치를 받은 코나 EV 차량 1대에서 완충 후 충전커넥터가 연결돼 있는 상태로 화재가 발생해 원인을 조사하고 있다”며 “고객의 적극적인 리콜 참여에도 불구하고 화재가 발생한 것에 대해 깊은 사과를 드린다”고 전했다.

이어 “정부 기관, 배터리 제조사 등 관련 부문과 함께 근본적인 원인 파악 및 재발 방지를 위해 노력하고 있으며 조사 결과가 나오는 대로 후속 조치 방안에 대해 신속하고 투명하게 안내하고 문제 해결에 최선을 다하겠다”고 강조했다. “차량에 이상이 있다고 느낄 경우 전국 서비스 거점을 통해 상시 점검, 대여 차량 제공, 무상 홈투홈 서비스 등 고객 안심점검 서비스를 시행하고 있으니 이용해 달라”고도 덧붙였다.

현대차는 리콜 대상이 아닌 코나 EV 차주들에게도 별도의 문자메시지를 보냈다. 현대차는 “리콜 대상 기간 후에 생산된 차량은 해당 문제가 발생할 가능성은 없다”며 “안전하게 차량을 이용할 수 있도록 끝까지 책임을 다하겠다”고 강조했다.

현대차는 코나 EV 화재로 안전성 논란이 커지자 지난해 10월 리콜 결정을 내렸다. 리콜 대상은 전 세계에서 2017년 9월부터 지난해 3월까지 제작된 코나 EV 7만7000대다. 리콜은 BMS를 업데이트한 후 과도한 셀 간 전압 편차나 급격한 온도 변화 등 이상징후가 발견되면 배터리를 즉시 교체하는 식으로 진행됐다.

국내에서는 코나 EV 리콜 대상 차량 2만5000대 중 97%의 리콜을 완료했다. 그러나 지난 23일 리콜 조치를 받은 코나 EV에서 또다시 화재가 발생했다. 해당 차량은 공용전기차 충전기에서 충전하던 중이었다.

이에 국토교통부는 해당 차량에 대한 결함과 더불어 리콜 적정성 여부까지 조사하기로 했다. 배터리 외에 다른 원인으로 불이 났을 가능성을 배제하지 않고 조사하는 것으로 전해졌다.

이번 화재를 포함해 코나 EV는 2018년 출시 이후 국내 11건, 해외 4건 등 총 15건의 화재가 발생한 것으로 알려졌다. 리콜 조치를 받은 코나 EV에서 불이 난 건 이번이 처음이다.

전성필 기자 feel@kmib.co.kr

많이 본 기사

아직 살만한 세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