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노는 언니’ 박세리, 메이저리그 시구 범가너가 공 받아

국민일보

‘노는 언니’ 박세리, 메이저리그 시구 범가너가 공 받아

입력 2021-02-23 10:06

오늘(23일) 저녁 8시 50분에 방송되는 티캐스트 E채널 ‘노는 언니’에서는 천재 야구 소녀 김라경 선수와 함께하는 야구 도전기가 그려진다.

이 날 방송에서 언니들은 본격적인 훈련에 앞서 처음으로 맞춰 입은 유니폼에 새겨진 등번호가 어떤 의미가 담겨있는지 한창 토크를 이어간다. 그 때, 김온아가 모자로 얼굴을 가리고 등장해 모두를 놀래킨다. 하지만 아무도 찾지 않아 직접 찾아왔다는 김온아에게 언니들은 예상외의 반응을 보였고 급기야 나중에는 김온아가 “저 갈게요” 하며 퇴근 선언까지 했다고. 이에 과연 그녀가 언니들에게 서운함을 토로한 이유가 무엇인지 궁금증을 높인다.

또한 언니들은 시구에 대한 추억을 대방출하던 중 박세리가 2014년 메이저리그 시구자였다는 사실에 놀란다. 그녀의 공을 받은 선수는 무려 MLB의 유명 투수 메디슨 범가너로 시구마저 남다른 클래스를 자랑하는 박세리의 에피소드에 이목이 집중될 예정이다.

뿐만 아니라 시구자 한유미가 류현진 선수를 구한 사연 역시 언니들의 감탄을 자아낸다. 한유미가 류현진을 향해 날아든 공을 막는 모습이 포착되며 화제를 모은 것. 당시의 에피소드와 사진들은 시청자들에게도 큰 웃음을 선사할 것으로 기대를 모은다.

무엇보다 언니들은 현역 선수인 김라경마저 깜짝 놀랄 야구 실력을 펼친다고 해 호기심을 더한다. 워밍업 후 사회인 야구단과 팀을 나눠 경기를 시작한 언니들은 승부욕을 불태웠다. 골프채 대신 야구배트를 쥐고도 명품 스윙 자세를 갖춘 박세리는 육상부 출신 답게 인생 최고 속도로 도루하는가 하면, 치는 족족 안타를 기록하는 남현희는 물만난 물고기가 따로 없었다는 후문.

그리고 한유미 역시 구속 82km가 될 정도의 빠른 공을 던져 김라경의 입을 떡 벌어지게 만들었으며 김온아의 제구력 역시 범상찮았다고. 급기야 김라경이 자신의 팀으로 스카웃 제의를 했을 정도라고 해 ‘노는 언니’가 선보일 야구 실력이 어땠을지 주목된다.

티캐스트 E채널 ‘노는 언니’는 매주 화요일 저녁 8시 50분에 방송되며, 공식 인스타그램과 유튜브 E채널을 통해 생생한 현장 소식을 바로 만나볼 수 있다. 사진제공=티캐스트 E채널

박봉규 sona71@kmib.co.kr

많이 본 기사

아직 살만한 세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