아들 카톡까지 공개하며 진흙탕싸움 예고한 김동성

국민일보

아들 카톡까지 공개하며 진흙탕싸움 예고한 김동성

입력 2021-02-23 11:38 수정 2021-04-08 17:46
전 쇼트트랙 선수 김동성이 “양육비 지급을 위해 노력 중”이라며 아들과 나눈 카카오톡 대화 일부를 공개했다. 그는 배드파더스 논란을 두고 진실공방을 벌이는 전처 A씨의 욕설 섞인 메시지도 함께 게시하며 또 한 번의 진흙탕싸움을 예고했다.
김동성 전 쇼트트랙 국가대표 선수. 뉴시스

김동성은 23일 여자친구 인민정씨의 인스타그램에 ‘#배드파더스 #양육비 노력했습니다. 노력하고 있습니다. 모든 잘못 반성하고 있습니다’라는 글과 함께 아들과의 카카오톡 대화방을 캡처해 올렸다. 김동성은 또 A씨와의 대화 일부도 나란히 공개했다. A씨가 김동성에게 항의하며 양육비를 요구하는 내용이 담겨 있다.

김동성과 A씨는 결혼 14년 만인 2018년 12월 이혼했다. 당시 김동성은 자녀들이 성인이 될 때까지 매달 300만원을 지급하기로 합의했으나 이를 지키지 않아 배드파더스 명단에 이름을 올렸다. 그러나 그는 최근 연인 인씨와 함께 TV조선 예능 프로그램 ‘우리 이혼했어요’에 출연해 “300만원을 벌면 200만원은 보내줬다”고 억울함을 호소했다.

방송 직후 A씨는 온라인 커뮤니티 글을 통해 김동성의 해명이 거짓이라고 반박하며 “명품 쇼핑을 하고 다니면서도 기분 좋으면 200만원, 아니면 돈이 없으니 기다리라고 했다”고 주장했다. 그러면서 “아이들과 저는 김동성의 행동 때문에 살얼음판을 걷는 것 같다”며 “방송에 두번 다시 안 나왔으면 좋겠다”고 덧붙였다.

이후 김동성은 코로나19 여파와 연금 박탈 등의 이유로 양육비를 지급할 수 없었던 사정을 재차 알리며 ‘우리 이혼했어요’ 출연료를 선지급받아 밀린 양육비 1000만원를 입금했다고 강조했다. 지난 15일에는 “이혼 사유의 가장 큰 원인은 전처와의 신뢰 믿음이 깨진 것”이라며 “전처가 언론매체를 통해 말했던 서울대 음대 졸업은 거짓말”이라고 폭로했다.

문지연 기자 jymoon@kmib.co.kr

많이 본 기사

아직 살만한 세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