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초짜지만 우승 도전” “2부 쓴맛 보여줄게” 시작부터 불붙은 승격 전쟁

국민일보

“초짜지만 우승 도전” “2부 쓴맛 보여줄게” 시작부터 불붙은 승격 전쟁

입력 2021-02-23 15:10
경남 FC 설기현 감독과 황일수(사진 왼쪽 위부터 시계방향)하나원큐 K리그2 2021 참가 구단 감독과 선수들이 23일 서울 중구 아산정책연구원에서 다중 화상통화로 진행된 미디어데이 행사에서 발언하고 있다. 한국프로축구연맹 제공

“초짜지만 야심차게 우승에 도전해보겠다” (대전 하나시티즌 이민성 감독) “K리그2가 힘들다는 걸 보여드리겠다” (부천 FC 주장 조수철) 프로축구 2부 K리그2 구단들이 1부 K리그1으로 승격하기 위한 여정에 오른다. 시즌 개막에 앞서 얼굴을 마주한 감독과 선수들은 우승에 도전한다는 포부를 내놓는가 하면 상대 목표를 망쳐놓을 ‘고춧가루 부대’ 역할을 자신하기도 했다.

한국프로축구연맹은 23일 서울 중구 아산정책연구원에서 하나원큐 K리그2 2021 개막 미디어데이 행사를 개최했다. 전날 열린 K리그1 미디어데이와 마찬가지로 행사는 코로나19 전파를 예방하기 위해 각 구단 감독 선수와 다중 화상통화를 연결해서 진행됐다.

K리그2는 통상 우승팀이 K리그1으로 자동 승격한다. 이외 2~4위 중 플레이오프 최종 승자 1팀이 K리그1 꼴찌 바로 윗순위인 11위 팀과 승강 플레이오프를 치러 승격·강등을 최종 결정한다. 올해는 K리그1에서도 상위 전력으로 평가받는 김천 상무가 내려오면서 승격 기회를 얻기가 더욱 까다로울 전망이다.

지난해 막강 전력에도 승격에 실패한 대전은 이민성 감독을 새 감독에 앉혔다. 올림픽대표팀 코치 자리를 내려놓고 부임한 그는 우승에 도전한다는 목표를 숨기지 않았다. 그는 첫 경기 상대인 부천을 맞을 방법을 묻자 “상대보다 한 발 더 뛰어야 이길 기회가 온다고 평소 강조한다”면서 “준비를 잘하겠다”고 말했다.

경남 FC의 설기현 감독도 승격을 목표로 잡았다. 경남은 지난해 준플레이오프에서 대전을 이겼지만 플레이오프에서 수원 FC에게 탈락했다. 그는 “지난해 할 수 있는 것과 없는 것을 구분할 수 있게 됐다”면서 “올해는 제가 생각하는 축구가 무엇인지 팬들이 구체적으로 느낄 것”이라고 말했다. 개막전 상대 FC 안양 이우형 감독이 “‘설사커(설기현 감독의 공격적 축구)’를 첫 경기엔 하지 말아달라”고 하자 “할 줄 아는 게 그것밖에 없다”며 웃기도 했다.

지난 시즌 플레이오프 진출 경쟁에서 막판 미끄러진 정정용 서울 이랜드 감독은 “지난해는 아쉬움과 안타까움이 가득했다”면서 “선수들에게 두 번 실수하지 말자고 당부했다”고 말했다. 그는 2시즌 연속 K리그2 꼴찌였던 서울 이랜드를 부임 첫해 상위권으로 끌어올렸다. 올해 국내 프로축구 유일 외국인 감독인 히카르도 페레즈 부산 아이파크 감독은 “그간 K리그를 많이 공부했다”면서 “제 나름의 축구 스타일을 보여주겠다”고 했다.

우승 외 다른 목표를 내세운 이들도 있다. 자타공인 우승 후보 김천의 김태완 감독은 올해 ‘행복 축구’ 기조를 바꿔 성적에 집중하겠느냐는 질문에 “사람이 (쉽게) 바뀌면 안 된다”면서 “선수들과 계속 행복한 축구를 하겠다”고 말했다. 부천 이영민 감독은 “K리그2 팀들이 모두 승격을 목표로 하진 못한다”면서 “올해 영입한 젊은 선수들이 (이번 시즌 경험을 쌓아) 다음에 승격을 목표로 했을 때 도움이 되지 않을까 한다”며 현실적 목표를 잡았다.

많이 본 기사

아직 살만한 세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