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속보] ‘골프황제’ 타이거 우즈 전복사고… 수술 중상

국민일보

[속보] ‘골프황제’ 타이거 우즈 전복사고… 수술 중상

입력 2021-02-24 05:58 수정 2021-02-24 10:07
'골프 황제' 타이거 우즈(왼쪽 사진)과 전복 사고가 난 그의 차량. EPA연합뉴스, abc 보도화면 캡처

미국의 ‘골프 황제’ 타이거 우즈가 자동차 전복 사고를 당해 병원으로 긴급 이송됐다.

우즈는 23일(현지시간) 오전 7시15분쯤 캘리포니아주 로스앤젤레스(LA) 카운티에서 사고를 당해 병원으로 실려갔으며, 현재 다리 수술을 받고 있다고 AP 통신 등이 보도했다.

우즈의 매니저 마크 스타인버그는 “우즈가 차 사고를 당해 다리 여러 곳을 다쳤다”며 “현재 수술 중”이라고 말했다.

LA카운티 보안관은 성명에서 “차량이 크게 파손됐고, 차량 절단 장비를 동원해 우즈를 사고 차량에서 끄집어냈다”고 밝혔다. 사고 차량에는 우즈가 유일한 탑승자였고, 다른 차량과 충돌한 것은 아닌 것으로 전해졌다.

현지 지역방송 카메라에 포착된 사고 차량은 심하게 훼손된 상태다. AP통신은 “차량 내에는 에어백 장치가 있는 것으로 보이고, 사고가 난 차량 잔해가 도로 옆 산비탈에 흩어져 있는 상황”이라며 “우즈의 부상 정도는 정확하게 알려지지 않았다”고 전했다.

권남영 기자 kwonny@kmib.co.kr

‘차량 전복사고’ 타이거 우즈 향해 트럼프도 “쾌유빈다”
전복사고 타이거 우즈, 두 다리 중상…“약물 정황 없어”
[현장] 산비탈 굴러 다 찌그러진 타이거우즈 차량
우즈가 몰던 GV80, 9m 굴러떨어졌는데 ‘내부 멀쩡’
골프 황제 사고에 “GV80 왜 탔나”…‘살렸다 VS 다쳤다’ 갑론을박
우즈, 차량 전복 사고로 다리 산산조각… 선수 생명 위기

많이 본 기사

아직 살만한 세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