6살 딸 3층 창밖으로 밀어버린 엄마, 자신도 뛰어내려

국민일보

6살 딸 3층 창밖으로 밀어버린 엄마, 자신도 뛰어내려

아랫층 주민이 떨어지는 아이 받으려 했지만…부상
모녀 모두 생명엔 지장 없어

입력 2021-02-24 21:00 수정 2021-02-24 22:47
구미경찰서 전경. 연합뉴스

경북 구미의 한 빌라 3층에서 30대 여성이 자신의 6살 딸을 창 밖으로 던지는 사건이 발생했다. 이 여성도 아이를 따라 뛰어내렸지만 다행히 모녀 모두 생명에는 지장이 없는 것으로 전해졌다.

24일 구미경찰서에 따르면 오후 3시40분쯤 경북 구미시 진평동 4층짜리 빌라 3층에서 30대 A씨가 창문 밖으로 딸 B양을 밀어 떨어뜨린 뒤 자신도 함께 뛰어내렸다.

건물 1층에서 식당을 운영하는 C씨가 위에서 들리는 소리에 식당 밖으로 나왔다가 추락하는 B양을 잡으려 시도했지만 무게를 지탱하지 못해 안전히 받진 못한 것으로 전해졌다. B양은 다행히 생명에는 지장이 없지만 바닥에 떨어지면서 온 몸에 상처를 입어 지역 대학 병원으로 이송 됐다.

딸에 이어 뛰어내린 A씨 역시 골절상 등을 입고 대학병원으로 이송됐지만 역시 생명에는 지장이 없는 것으로 전해졌다.

경찰은 가족 간에 다툼이 발생해 이런 일이 벌어진 것으로 보고 자세한 사건 경위를 조사하고 있다.

조민영 기자 mymin@kmib.co.kr

많이 본 기사

아직 살만한 세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