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뭉쳐야 쏜다’ 전설들의 각양각색 메인 포스터 공개

국민일보

‘뭉쳐야 쏜다’ 전설들의 각양각색 메인 포스터 공개

입력 2021-02-25 09:51

매주 일요일 저녁 7시 40분에 방송되고 있는 JTBC ‘뭉쳐야 쏜다’는 대한민국의 심장을 뛰게 했던 스포츠 전설들이 전국의 농구 고수들과 대결을 펼치는 프로그램으로 스포츠 전설들의 폭소 유발 농구 실력과 국가대표급 불꽃 승부욕으로 일요일 밤 시청자들을 매료시키고 있는 가운데 각양각색의 포즈를 취하고 있는 안정환-이동국-김동현-김병현-여홍철-이형택-홍성흔-방신봉-김기훈-윤동식-김용만-김성주의 메인 포스터를 최초 공개해 팬들의 시선을 사로잡고 있다.

특히 팀 에이스답게 엄지를 치켜세운 이동국과 드리블 자세를 취하며 눈빛을 빛내는 안정환 등 농구공과 하나 된 전설들의 다채로운 면면들이 마치 현역 선수같은 포스를 자아내 보는 재미를 더하고 있다.

뿐만 아니라 주황색과 남색으로 농구공을 연상케 하는 색 조합과 농구 코트 위에 덧입혀진 콘셉트 역시 ‘뭉쳐야 쏜다’와 잘 어울려 눈길을 끈다.

한편, ‘뭉쳐야 쏜다’는 ‘농구대통령’ 허재와 ‘매직히포’ 현주엽이 각각 감독과 코치를 맡고 있으며 ‘발리슛의 황제’ 이동국과 ‘어쩌다FC’ 감독이었던 안정환을 비롯해 야구 홍성흔, 배구 방신봉, 쇼트트랙 김기훈, 유도전설이자 격투기 선수 윤동식 등이 출연, 농.알.못(농구를 알지 못하는 사람) 전설들의 좌충우돌 농구 적응기를 그리고 있다.

JTBC ‘뭉쳐야 쏜다’는 매주 일요일 저녁 7시 40분에 만나볼 수 있다. 사진제공=JTBC

박봉규 sona71@kmib.co.kr

많이 본 기사

아직 살만한 세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