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수미산장’ 구혜선, “사랑하는 사람 있다” 깜짝 고백

국민일보

‘수미산장’ 구혜선, “사랑하는 사람 있다” 깜짝 고백

입력 2021-02-26 11:03
KBS2 예능 프로그램 ‘수미산장’ 방송 영상 캡처

배우 구혜선이 사랑하는 사람이 있다고 깜짝 고백해 화제를 모았다.

지난 25일 방송된 KBS&SKY 예능 프로그램 ‘수미산장’에는 구혜선이 게스트로 출연해 김수미와 박명수 등과 함께 진솔한 대화를 나눴다.

이날 방송에서 구혜선은 ‘외롭지 않느냐’는 질문에 “연애 많이 한다. 남자도 만난다. 널린 게 남자다”라고 너스레를 떨었다.

이어 “지금 그 사람을 만난다고 보긴 어렵지만 제가 사랑하고 있다. 짝사랑은 아니다. 제 느낌으로는 그 사람도 저를 사랑하는 것 같다”고 깜짝 고백했다.


구혜선은 “사랑하는 것이 없으면 무기력하고, 사랑하는 게 있으면 살 만한 것 같다”며 “사랑하기까지 검열을 많이 한다. 저 사람이다 싶으면 완전 올인하고 헌신한다”고 자신의 연애 스타일을 전했다.

하지만 그는 “사실 저는 연애를 잘 못하는 스타일”이라며 “로맨틱한 남자들이 저한테는 남들과는 다른 매력을 느꼈다가 사귀고 지내다 보면 보통 여자이길 바란다”며 속상한 점도 털어놨다.

이날 구혜선은 과거 수면장애를 앓았던 것을 밝히기도 했다. 그는 “오래 잠을 못 자다가 근래에는 잠을 잘 잔다. 13년정도 수면제를 먹었다. 수면제 안 먹으면 아예 잠을 못 잤다”고 말했다.


이어 “예전에는 드라마에서 잠잘 시간을 안 줬기 때문에 잠들면 안된다는 강박이 심했다. 동시에 정서적으로 유명해진 것에 대한 스트레스, 인간관계까지 이유가 많았다”고 설명했다.

또 김수미가 “체중이 좀 빠졌어?”라고 묻자 “운동은 안 했는데, 두 달 만에 14kg 정도 뺐다”고 답해 모두를 놀라게 했다. 구혜선은 “2년 전까지는 도수 50도짜리 독주를 많이 마셨는데, 일단 술을 끊고 탄수화물을 안 먹으려고 했다”고 체중 감량 비결을 밝혔다.

한편 구혜선은 지난 2015년 KBS2 ‘블러드’에 안재현과 함께 출연한 것을 계기로 연인으로 발전해 2016년 5월 결혼했다. 하지만 지난해 초 안재현과 불화설이 일었고 언론을 통해 날 선 폭로전을 벌인 후 그해 7월 이혼소송 끝에 극적인 합의로 이혼했다.

양재영 인턴기자

많이 본 기사

아직 살만한 세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