승리 재판 출석해 “자세한 건 잘…” 말 아낀 정준영

국민일보

승리 재판 출석해 “자세한 건 잘…” 말 아낀 정준영

입력 2021-02-26 18:00 수정 2021-02-26 18:01
뉴시스

복역 중인 가수 정준영이 빅뱅 전 멤버 승리(본명 이승현)의 군사재판에 증인으로 출석했다. 이른바 ‘버닝썬 카톡방’ 멤버였던 두 사람이 재회한 건 2년여 만이다.

정준영은 26일 경기 용인시 지상작전사령부 보통군사법원에서 진행된 군사재판 11차 공판에 승리 측 증인으로 등장했다. 파란 수의를 입고 다소 수척한 모습으로 자리한 그는 군 검찰과 승리 측 변호인으로부터 각각 1시간 정도의 증인 신문을 받았다. 먼저 승리와의 인연을 설명하면서 “홍콩 시상식에서 처음 만나 알게 됐고 유인석은 승리를 통해 알게 됐다”며 “최근까지는 승리와 연락한 적 없다”고 말했다.

군 검찰은 2015년 12월 정준영, 승리, 유인석 전 유리홀딩스 대표 등이 함께 가진 파티 자리에서 있었던 성매매 및 성매매 알선 정황 등을 추궁했다. 정준영은 자신의 성매매 사실을 인정하며 “승리가 알고 있는 유흥주점 모 마담을 통해 성매매 여성이 보내지고 있다는 사실을 인지하고 있었다”고 답했다.

이어 파티가 끝나고 귀가한 뒤 유 전 대표에게 “선물을 보내겠다”는 메시지를 받았는데 여기에 표현된 ‘선물’이 성매매 여성이었다는 것을 인지하게 된 과정을 묻자 “클럽 아레나 MD와의 카톡 대화를 통해 알았을 것 같은데 지금 시점에서 기억은 불분명한 것 같다”고 말했다.

정준영은 승리의 특수폭행교사 혐의 관련 정황에 대해서는 “기억이 잘 나지 않는다”는 취지의 대답을 내놨다. 그는 “그 피해자가 (승리의) 학교 선배였는데 ‘우리는 룸이 아닌데 왜 후배인 승리는 룸을 잡았냐’며 비아냥거렸던 기억이 난다”며 “승리는 당시 기분이 좋지 않은 상태였고 화도 났을 거라고 생각한다”고 밝혔다. 다만 “주차장에서 욕설과 고함 소리가 났던 건 기억난다”면서도 “자세한 정황에 대해서는 모르겠다”고 말을 아꼈다.

이날 공판에서는 특수폭행교사 혐의를 판단할 CCTV 자료가 공개됐다. 사건이 벌어진 서울 강남의 한 포장마차 안팎의 모습이 찍힌 영상이다. 승리는 당시 지인들과 술을 마시던 중 다른 손님과 시비가 붙자 이 사실을 유 전 대표에게 알렸고 유 전 대표는 평소 알고 지내던 조직폭력배들을 불러 피해자들을 위협한 것으로 전해졌다. 군 검찰은 승리가 유 전 대표와 공모해 조폭을 동원한 것으로 보고 있다.

그러나 승리 측 변호인은 “해당 포차는 승리의 단골집으로 일행 중 연예인이 있어서 독립된 방을 잡은 것”이라며 “이후 갑자기 피해자가 승리에게 다가와 인사를 건네는 등의 행동을 했고 술을 마신 상태에서 다소 불편하게 한 부분이 있었다”고 반박했다.

그러면서 “피고인은 계속 피해자가 자신을 힐끔 쳐다보고 있다는 걸 인지하고 금방 자리를 뜨려 했으며 거기에는 여배우도 동석하고 있었다”며 “피고인이 연락했던 사람은 조폭이 아닌 연예인들의 경호를 담당해온 인물이고 현재 기소된 상태이긴 하지만 특수폭행 관련 혐의가 아닌 무면허 운전으로 기소돼 있다”고 설명했다.

문지연 기자 jymoon@kmib.co.kr

많이 본 기사

아직 살만한 세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