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해 찾은 이낙연 “가덕도법에 부울경 메가시티 본격화”

국민일보

김해 찾은 이낙연 “가덕도법에 부울경 메가시티 본격화”

입력 2021-02-27 16:53
이낙연 더불어민주당 대표가 27일 경남 김해시 김해 중소기업비즈니스센터 대회의실에서 열린 '소상공인 온·오프라인 대담'에서 발언하고 있다. 연합뉴스

이낙연 더불어민주당 대표가 가덕도 신공항 특별법 통과를 계기로 부·울·경 메가시티가 본격화될 것이라고 밝혔다.

이 대표는 27일 김해 중소기업비즈니스센터에서 경남매일 주관으로 열린 ‘소상공인 온·오프라인 대담’에 참석해 이같이 말했다. 이 대표는 “경남(창원·김해·양산)과 부산, 울산이 ‘하나의 도시’처럼 엮이게 될 것”이라며 동남권 메가시티 구축과 관련해 계획 중인 교통 정책을 설명했다.

그는 “아직 구상단계지만 부산 녹산공단∼가덕도, 가덕도∼진해구 웅동까지 철도가 연결되는 것까지 국토부(국토교통부) 사업 계획에 들어가 있다”며 “웅동∼경남도청 산 밑으로 터널을 뚫으면 8㎞ 정도가 된다. 여기까지 연결해 경남도청∼부산이 지하철로 연결되는 시대를 당겨야 한다”고 했다. 그러면서 “교통망 확충을 통해 동남권 메가시티 인프라를 구축하게 된다”고 덧붙였다.

문재인 대통령이 지난 25일 부산에서 열린 '동남권 메가시티 구축 전략 보고'에 참석해 부산신항 한나라호 선상에서 김경수 경상남도지사로부터 '동남권 메가시티 비전' 보고를 받고 있다. 연합뉴스

동남권 메가시티는 부산·울산·경남 800만 시도민 공동의 생활·경제권을 구축해 고착화된 수도권 중심 일극 체제를 극복하고, 국토 균형 발전을 이뤄낸다는 전략이다.

이 대표는 이날 4차 긴급재난지원금에 대해서도 언급했다. 그는 대담 인사말에서 “내일이면 긴급재난 지원금에 관한 당정 협의가 마무리된다. 과거 3차례 지원금보다 액수가 늘어나게 된다”며 “꽤 놀랄만한 변화가 있을 것”이라고 예고했다.

박장군 기자 general@kmib.co.kr

많이 본 기사

아직 살만한 세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