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1박 2일’ 딘딘, ‘카메라 렌즈 탈취’ 불 피우기 도전

국민일보

‘1박 2일’ 딘딘, ‘카메라 렌즈 탈취’ 불 피우기 도전

입력 2021-03-05 13:24 수정 2021-03-05 13:44

오는 7일(일) 저녁 6시 30분에 방송되는 KBS 2TV ‘1박 2일 시즌4’(이하 1박 2일) ‘자연의 맛: 야생 전지훈련’ 특집 두 번째 이야기에서는 야생 훈련소 입소를 피하기 위한 멤버들의 대결이 펼쳐진다.

라비에 이어 야생 훈련소의 두 번째 입소자가 된 딘딘이 눈물을 머금고 무인도를 향한다. 그는 육지에서 멀어질수록 불안한 기색을 드러내지만, 모래밭에 누워 숙면에 빠져든 라비를 보자 “여기가 더 꿀인데?”라며 반색한다.

그러나 눈을 뜬 라비는 딘딘을 자신의 후임으로 임명, “가자, 딘딘아”라며 자연스럽게 말을 놓는다. 딘딘은 야생 훈련소의 계급제도에 발끈한 것도 잠시, “전기병으로 들어왔습니다”라며 완벽한 상황극을 펼친다고.

딘딘은 3시간 동안 섬을 수색했던 라비를 위해 “내가 너 밥 먹인다”라며 팔을 걷어붙인다. ‘정글 유경험자’답게 치솟는 자신감을 드러내며 불 피우기에 도전한다고. 온갖 물건을 동원해 불을 지피던 딘딘은 급기야 제작진의 카메라를 탈취, ‘렌즈 추노꾼’에 등극했다는 후문이다.

불을 향한 딘딘의 끝없는 집착에 라비는 “100% 리얼 야생이 아니라 200%야”라며 감탄한다. 과연 딘딘은 불 피우기에 성공해 야인으로 거듭날 수 있을지 본방송에 대한 기대감이 커지고 있다.

대한민국 대표 리얼 야생 로드 버라이어티, ‘1박 2일 시즌4’는 오는 7일(일) 저녁 6시 30분에 만나볼 수 있다. 사진제공=KBS

박봉규 sona71@kmib.co.kr

많이 본 기사

아직 살만한 세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