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약점 잡혀 비싸게 샀다” 말 나오는 일본 백신 상황

국민일보

“약점 잡혀 비싸게 샀다” 말 나오는 일본 백신 상황

입력 2021-03-07 15:21
지난달 17일 일본 도쿄의 한 의료기관에서 의료 종사자가 화이자의 코로나19 백신을 주사기에 채우고 있다. 연합뉴스

일본이 코로나19 백신을 애초 계획대로 확보하기 어려운 상황에 직면했다.

일본에서는 코로나19 백신의 다음 달 공급량이 애초 예상한 것보다 적어질 것이라는 전망이 나오면서 주민 접종 계획을 수정하거나 일단 중단하는 지자체가 늘고 있다고 마이니치신문이 7일 보도했다.

보도에 따르면 일본 정부는 65세 이상 고령자 약 3600만명에 대한 우선 접종이 빨라도 4월 1일 이후 시작될 것으로 전망하고 접종 기간이나 접종 장소에 대한 계획을 마련하라고 올해 1월 하순 각 지자체에 요청했다. 하지만 공급량이 애초 예상보다 빠듯할 것으로 파악되자 고령자 우선 접종을 4월에는 한정적으로 실시한다고 방침을 변경했다.

특히 지자체에 최초 공급하는 물량을 5만명 분으로 한정한다고 밝힘에 따라 극히 일부에 대해서만 우선 접종을 하고 이후에는 사실상 물량 확보를 기다리는 상황이 벌어질 가능성도 있다. 이 경우 64세 이하 주민들에게는 4월 하순에 접종권을 보내고 7월 초부터 집단 접종을 시작하려던 계획 역시 취소될 가능성이 있다.

일본은 지난달 17일 화이자 백신 접종을 개시했으나 5일 오후 5시까지 의료 종사자 4만6000여 명을 접종하는 데 그치는 등 백신 접종이 매우 느리게 진행되고 있다.

고노 다로 행정개혁 담당상이 지난달 16일 도쿄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코로나19 백신 접종 계획을 발표하고 있다. 연합뉴스

일본 정부는 백신 확보 과정에서 상당히 어려움을 겪은 것으로 전해졌다.

교도통신에 따르면 당국자가 화이자와의 교섭에서 어려움을 겪자 백신 담당 장관인 고노 다로 행정개혁 담당상이 “내가 직접 화이자와 얘기하겠다”고 나섰으나 화이자 측은 “교섭에 총리가 나오면 좋겠다”며 일개 각료를 상대하지 않겠다는 의사를 강하게 드러냈다.

이런 가운데 일본 정부는 백신 1병으로 6회 접종할 수 있는 주사기를 제대로 확보하지 못해 약 1200만 명분의 손실 가능성까지 대두하는 등 악조건으로 내몰렸다.

교도통신은 스가 요시히데 총리가 7월 개최를 목표로 하는 도쿄올림픽과 10월 중의원 임기 만료에 따른 총선 등으로 백신 확보가 매우 절박한 상황이었으며 백신 협상 과정에서 일본 측이 농락당한 셈이라고 진단했다.

고노 담당상은 지난달 26일 기자회견에서 “6월 말까지 고령자 약 3600만 명분의 배송을 완료한다”고 단언했으나 여당 관계자가 이에 대해 “약점을 잡혀서 비싼 값에 사게 됐다”고 촌평했다. 화이자는 백신 가격이 계약상 비밀이라는 이유로 공개하지 않았다.

현지 공영방송 NHK에 따르면 6일 일본의 코로나19 확진자는 1045명이 늘어 누적 확진자 수는 43만 9628명으로 기록됐다. 사망자는 40명 증가해 8251명이 됐다.

양재영 인턴기자

많이 본 기사

아직 살만한 세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