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노는 언니’ 정유인, 현실판 ‘TV는 사랑을 싣고’ 전개

국민일보

‘노는 언니’ 정유인, 현실판 ‘TV는 사랑을 싣고’ 전개

입력 2021-03-08 13:39

‘노는 언니’에서 리얼 현실판 ‘TV는 사랑을 싣고’가 벌어진다.

내일(9일) 저녁 8시 50분에 방송되는 티캐스트 E채널 ‘노는 언니’에서는 정유인의 가슴 몽글몽글한 첫사랑 이야기로 안방에 핑크빛 온기를 전할 예정이다.

지난주에 이어 김온아의 고향 무안 특집 2탄이 이어지는 가운데 박세리, 남현희, 한유미, 김온아, 곽민정, 정유인과 양궁 선수 기보배는 각자의 어릴 적 추억을 떠올리며 이야기꽃을 피운다. 듣기만 해도 웃음이 절로 터지는 이야기들 속 정유인은 최근 자신에게 일어난 로맨틱한 일화를 꺼내 모두의 이목을 집중시킨다.

정유인은 5살 때 만난 첫 남자친구가 이민을 가면서 헤어지게 됐다고. 이후 첫사랑의 소식을 전혀 알 수 없었던 그녀는 ‘노는 언니’에 출연한 이후 동영상 댓글을 통해 20년 만에 첫사랑에게서 연락이 왔다고 밝힌다.

특히 동명이인은 아닐지, 어릴 적 그 첫사랑이 맞을지 등 댓글을 통해 서로의 존재를 확인하는 과정 역시 흥미진진해 이야기를 듣던 언니들은 한 편의 드라마를 보듯 흠뻑 빠져들었다는 후문. 언니들의 탄성을 자아낸 정유인의 첫사랑 러브스토리 전말이 궁금해진다.

한편, 이날 언니들은 김온아가 다니던 무안초등학교를 방문한다. 오랜만에 가보는 푸릇푸릇한 학교 전경과 철봉, 그네, 정글짐 등 놀이시설들은 언니들의 어릴 적 향수를 잔뜩 자극한다.

그 중 정유인은 철봉에 훌쩍 올라가 회전 솜씨를 뽐내며 어릴 적 자주 하고 놀았던 철봉 놀이 시범을 보이는가 하면 마동석 뺨치는 든든한 양 어깨로 반동 없는 턱걸이까지 하며 명불허전 국대급 포스를 뽐낸다.

뿐만 아니라 언니들은 이날 공기놀이, 지우개 싸움 등 고전(?) 놀이에도 푹 빠져든다. 공기놀이에서는 끝도 없는 룰 추가로 치열한 박빙의 승부를 예고, 보다 못한 박세리가 “공기가 원래 이렇게 복잡한 게임이야?”라며 두손 두발 다 들었다고 해 옛 동심으로 돌아간 언니들의 신나는 하루가 벌써부터 기대된다.

E채널 ‘노는 언니’는 매주 화요일 저녁 8시 50분에서 방송되며, 공식 인스타그램과 유튜브 E채널을 통해서 역시 선수들의 생생한 현장 소식을 바로 만나볼 수 있다. 사진제공=티캐스트 E채널

박봉규 sona71@kmib.co.kr

많이 본 기사

아직 살만한 세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