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끙끙 앓았다, 독감보다 세다” 의사의 AZ백신 후기

국민일보

“끙끙 앓았다, 독감보다 세다” 의사의 AZ백신 후기

입력 2021-03-09 02:00


의료계 종사자로 아스트라제네카(AZ) 백신을 맞은 한 전문의가 “예상했던 것보다 훨씬 힘들었다”며 개인적인 접종 후기를 공개했다.

유튜브 채널 ‘부산의사 김원장’을 운영 중인 재활의학과 김경렬 전문의는 지난 4일 AZ 백신 을 맞았고, 이틀 동안 발열과 오한, 근육통이 지속됐다는 경험을 담은 영상을 최근 공개했다. 그는 “현재는 거의 정상으로 돌아왔다. (그러나) 솔직히 굉장히 힘들었다”는 짧은 후기도 남겼다.

매년 독감 주사를 맞으면서도 오한이나 근육통 등의 부작용을 겪어본 적 없었다고 한 김 전문의는 AZ 백신을 맞은 뒤 10시간 정도가 지나고 오한이 심하게 왔고, 최고 38.7도까지 열이 올랐다고 했다. 당시 증상을 “독감 증상이랑 비슷했다”고 설명한 그는 “사실 이걸 부작용이라고 좀 그렇다. 우리 몸에서 일반적으로 면역 반응이 생길 때 나타나는 증상”이라고 설명했다.

이후 타이레놀 500mg을 2알 먹었으며, 3시간여가 지나고 열이 떨어졌다고 했다.

김 전문의는 타이레놀 말고도 이부프로펜 등 다른 해열제도 준비했지만, 타이레놀이 가장 효과가 좋았다고 설명했다.

또 김 전문의는 자신 뿐만 아니라 주변인 30여명 중 70%는 증상이 나타났으며, 그중 60%는 본인과 같이 심한 수준이었다고 말했다. 그러면서 “표본이 작긴 하지만 독감 백신보다 훨씬 강력한 것이 맞는 거 같다”며 “20대 중반에서 40대가 심한 증상을 호소했다. 의외로 50대 직원들은 그냥 지나가는 경우가 많았다. 백신을 맞은 환자 대부분도 50대 이상인데 이중 20%만 열이 났고 그 외에는 다들 멀쩡했다”고 덧붙였다.

그는 상대적으로 젊은 층에 속하는 이들이 더 강한 면역 반응을 겪는 것에 대해서는 “백신이 감기 바이러스의 한 종류인 아데노 바이러스를 이용하는데 사람들이 나이가 들수록 아데노 바이러스에 자주 노출되기 때문에 노년층에서 백신 효과가 떨어질 수 있다는 연구 결과가 있다. 개인적인 경험도 그런 결과에 부합한 것 같다”고 했다.

김 전문의는 “정부의 코로나 대처가 무능하고 이상해 신뢰도 없다”면서도 “그럼에도 건강한 국민은 AZ를 맞아야 한다. 백신을 맞고 집단면역을 형성해야 작년부터 시작된 코로나 사태를 끝낼 수 있다”고 말했다.

그러면서 “AZ가 효과는 떨어지지만, 집단면역을 형성할 수 있는 효과를 가진 건 팩트(사실)다. 정부가 구할 수 있는 건 이거 뿐이니 맞는 게 우리 사회에 더 이득이다”고 했다.

신은정 기자 sej@kmib.co.kr

“효과 입증돼”… 65세 이상도 AZ백신 접종, 금주 확정
이란 “코백스 통해 한국산 AZ 백신 310만 회분 수입”
정세균 “접종 이후 사망, 백신과 인과성 없어…기저질환”
“백신 후 사망, 모두 기저질환 때문”…전문가 이구동성
접종 후 사망신고 누적 13명…이상반응 의심 936건 추가

많이 본 기사

아직 살만한 세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