오세훈 포옹한 안철수 “정권 교체 교두보… 이제 시작”

국민일보

오세훈 포옹한 안철수 “정권 교체 교두보… 이제 시작”

입력 2021-04-08 05:13 수정 2021-04-08 10:22
반갑게 안철수 맞이하는 오세훈. 연합뉴스

국민의당 안철수 대표가 서울시장을 탈환한 오세훈 후보에 축하를 건넸다. 불과 2주 전까지 둘은 경쟁 관계였다.

빨간 점퍼를 입은 국민의힘 지도부는 8일 0시쯤 국민의힘 영등포 당사에 도착한 안 대표를 향해 환호와 박수를 보냈다.

오 후보는 “우리 당을 위해 힘써주고, 이 자리에 함께해준 안철수 대표에게 진심으로 감사하다”며 자신이 받은 ‘축하 꽃다발’을 안 대표에게 건넸다. 단일화 과정에서 날 선 발언을 주고받기도 했던 두 사람은 앙금을 털어내듯 활짝 웃으며 서로 부둥켜안았다.

오 후보의 부인인 송현옥 세종대 교수가 안 후보에게 “감사합니다”라고 하자, 안 후보는 “아이고 아닙니다”라며 고개를 숙이기도 했다.

손 맞잡은 김종인 안철수. 연합뉴스

마이크를 잡은 안 대표는 “야권이 단일화를 하고, 선거에서 승리해 정권 교체의 교두보를 확보했다”며 “이제 시작이라고 생각한다”고 운을 뗐다.

이어 “저를 포함한 야권의 책임 있는 분들이 정권 교체를 위해 혁신하고, 단합하고 함께 힘을 합치는 것이 무엇보다 중요하다”고 강조했다.

안 대표는 그간 데면데면했던 김종인 비상대책위원장과도 짧게 대화를 나눈 뒤 웃으며 악수를 했다. 이에 “아름다운 단일화의 모습”이라는 사회자의 멘트가 이어졌다.

오 후보는 국민의힘 관계자들에게 오 후보 서울시장 재임 시절 탄생한 캐릭터인 ‘해치’ 인형을 선물 받고 활짝 웃기도 했다.

권남영 기자 kwonny@kmib.co.kr

와신상담 10년 끝에 ‘화려한 부활’ 이룬 오세훈
국립현충원 참배로 서울시장 임기 시작한 오세훈
[속보] 오세훈, 서울시청으로 첫 출근 “무거운 책임감”
박원순 성추행 피해자 “오세훈 당선 연설에 울었다”
오세훈 “뜨거운 가슴…박원순 피해자 복귀 챙기겠다”

많이 본 기사

아직 살만한 세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