백악관 “비핵화 이끈다면 북한과 외교 고려할 준비돼 있다”

국민일보

백악관 “비핵화 이끈다면 북한과 외교 고려할 준비돼 있다”

입력 2021-04-08 06:01
백악관 대변인 “분명한 목표…한반도 비핵화”
바이든 행정부 대북 기존 정책 재확인 ‘의미’
로이터 “강경책 신호 보내면서도 외교적 접근”

젠 사키 백악관 대변인은 7일(현지시간) 백악관에서 열린 언론 브리핑에서 기자들의 질문에 답하고 있다. AP뉴시스

미국 백악관은 북한과 관련해 “비핵화의 길로 이끄는 것이라면 우리는 일정한 형태의 외교를 고려할 준비가 돼 있다”고 밝혔다.

젠 사키 백악관 대변인은 7일(현지시간) 언론 브리핑에서 북한에 대한 질문을 받고 이같이 답했다.

사키 대변인은 “물론 우리는 (대북) 제재를 계속 시행하고 있다”면서 “우리는 (북한 문제에서) 동맹국들·파트너들과 협의하고 있다”고 말했다. 그러면서 사키 대변인은 “우리는 북한과 관련해 분명한 목표를 갖고 있다”면서 “그것은 한반도의 비핵화”라고 덧붙였다.

사키 대변인의 이번 발언은 바이든 행정부의 기존 대북 정책을 재확인한 것이다. 바이든 행정부는 북한에 당근과 채찍을 동시에 내미는 ‘강온 양면전술’을 구사하고 있다.

로이터통신은 “바이든 행정부가 (북한에 대해) 인권 문제·비핵화·제제 등 강경책 신호를 보내면서도 동시에 북한에 대한 외교적 접근을 시도했다”면서 “그러나 제재 완화를 오랫동안 요구했던 북한은 바이든 행정부의 외교적 접근을 거부했다”고 지적했다.

조 바이든 대통령도 지난달 25일 취임 첫 기자회견에서 “북한이 긴장 고조를 선택한다면 상응한 대응이 있을 것”이라고 경고하면서도 “나는 또한 일정한 형태의 외교에 대한 준비가 돼 있으며, 이는 비핵화가 조건이어야 한다”고 말했다.

사키 대변인은 이날 언론 브리핑에서 최근 북한의 함경남도 신포조선소에서 잠수함발사탄도미사일(SLBM) 시험용 선박이 움직인 정황이 포착됐다는 주장에 대해 “국방부에 문의하라”고 답을 피했다.

바이든 행정부는 현재 새로운 대북정책 수립을 위한 정책 검토를 진행하고 있다. 한·미·일 3국 안보실장은 지난 2일 워싱턴 인근 미 해군사관학교에서 바이든 행정부의 새 대북정책과 관련한 정책 협의를 갖기도 했다.

워싱턴=하윤해 특파원 justice@kmib.co.kr

많이 본 기사

아직 살만한 세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