與 김종민 “이번 선거, 언론 편파적…吳 내곡동 따져야”

국민일보

與 김종민 “이번 선거, 언론 편파적…吳 내곡동 따져야”

입력 2021-04-08 09:36 수정 2021-04-08 10:55
김종민 더불어민주당 최고위원. 연합뉴스

김종민 더불어민주당 최고위원은 8일 4·7 재보궐선거에서 민주당이 참패한 것과 관련해 언론에 탓을 돌렸다.

김 최고위원은 이날 MBC 라디오 ‘김종배의 시선집중’과의 인터뷰에서 “이번 선거에서 (언론이) 좀 더 심했다고 본다”며 “(언론 문제는) 꼭 이번 선거만이 아니라 꽤 오래됐다”고 지적했다.

김 최고위원은 “보궐선거에서 이런 정도였는데 대통령선거에서, 주권자의 판단이 큰 흐름에서 결정되는 그런 선거에서까지 ‘언론이 편파적이다’ 또는 ‘언론이 그라운드 안에 들어왔다’ 이런 느낌을 주게 되면 민주주의에 상당한 큰 침해요소가 되거나 위험요소가 될 것”이라고 지적했다.

김종민 더불어민주당 최고위원. 연합뉴스

김 최고위원은 사회자가 ‘이전에 비해 이번 보선에서 언론의 편파성이 더 심했다고 평가하느냐’고 질문하자 김 최고위원은 “난 그렇게 느끼고 있다”고 답했다.

그는 오세훈 서울시장 당선인의 내곡동 땅 의혹을 거론하며 “지금 여러 가지 증거들을 보면 알고 추진했을 가능성이 높다. 이런 증언들이 많이 있다”며 “이런 점들은 언론이 꼼꼼하게 따져줘야 된다”고 강조했다.

이어 “‘이거 마타도어다 네거티브다 흑색선전이다’ 이렇게 주장하는 것들이 언론에 많이 실리게 되면 우리 국민들이 바쁜데 이런 걸 다 따질 순 없다”며 “그런 점에서 언론이 사실에 대해서만큼은 정말 공정하게 따져주는 그런 언론이 돼야 된다”고 덧붙였다.

박세환 기자 foryou@kmib.co.kr

이재명, 與 참패에 “준엄한 결과…국민 아픔 나눌 것”
조국, 민주당 참패 이후 첫 게시물…윤종신의 ‘오르막길’
손혜원, 與 선거 참패에 “민주당이 살길은 검찰개혁 뿐”
이낙연, 선거 참패에 “반성과 쇄신, 성찰의 시간 갖겠다”

많이 본 기사

아직 살만한 세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