갈비뼈 부러진 아이에 “팔 들어”…‘물고문 이모’는 웃었다

국민일보

갈비뼈 부러진 아이에 “팔 들어”…‘물고문 이모’는 웃었다

갈비뼈 부러져 팔 못 올리는 아이에게 “손 올려” 명령 후 비웃기까지
강아지 변 먹게 한 후 “왜 핥느냐, 아이스크림 아니다”

입력 2021-04-08 11:23 수정 2021-04-08 13:13
MBC 뉴스 방송화면 캡처

10살 조카를 폭행하고 물고문해 숨지게 한 이모 부부의 충격적인 행각인 담긴 영상이 공개됐다.

MBC 뉴스데스크는 7일 10살 서연이가 숨지기 3시간 전 가해 이모가 직접 찍은 동영상을 공개했다.

모자이크된 영상임에도 서연이의 눈 주변과 팔 곳곳에 시커멓게 들어 있는 멍이 한눈에 들어온다. 아이는 하의를 벗은 채 무릎을 꿇고 있다.

이모는 차가운 목소리로 “손 올려. 오늘은 딱 그만큼 올라가니?”라고 명령한다. 공포에 질린 서연이는 애써 팔을 올려보려 하지만 한쪽 팔을 올리지 못한다.

이에 이모는 비웃기까지 한다. 그는 “올려라. 올려. 왜, 오늘은 의사 진찰이 필요하니?”라며 조소한다.

(일부 영상은 포털사이트에서 재생되지 않습니다. 국민일보 홈페이지에서 확인할 수 있습니다.)



지난 6일 PD수첩에 따르면 이정빈 법의학자는 “팔을 올리려면 아프니까 못 올린다”며 “세 번째 갈비뼈가 부러졌기 때문에 안 되는 것”이라고 설명했다.

MBC는 공개된 영상 속 학대가 일어난 이후 이어진 잔혹한 물고문 상황이 담긴 공소장을 보도했다.

공소장에 따르면 이모는 욕조에 물을 먼저 받은 뒤 서연이의 양손을 몸 뒤로 모아 보자기와 빨랫줄로 묶었다. 심지어 다리까지 비닐봉투로 묶은 후 아이의 머리를 욕조에 넣었다 빼기를 수차례 반복했다.

이모가 등을 눌러 물에 담그면 남편은 바둥거리지 못하게 다리를 잡았다. 이것도 모자랐는지 손을 앞쪽으로 고쳐 묶고 서연이의 머리를 욕조에 다시 넣었다.

이날 물고문은 50분간 계속됐다. 결국 서연이는 정신을 잃고 사망했다.

공소장에 담긴 이모 부부의 끔찍한 학대는 이것만이 아니다. 새벽 3시에 아이를 알몸으로 불 꺼진 거실에 손을 들고 서 있게 하고, 알몸으로 욕실 바닥에서 빨래를 시킨 것으로 알려졌다. 심지어 물을 뿌리고 손을 묶은 뒤 하의를 벗겨 “창피를 당하라”고 벌을 세웠다.

지난 1월엔 서연이에게 대형 비닐봉지 안에 들어가 강아지 변까지 먹게 했다. 제대로 먹지 않는 아이를 향해 이모는 “왜 핥아먹느냐. 그거 아이스크림 아니다. 입에 쏙 넣으라”고 소리쳤다.

MBC 보도에 따르면 이모 부부가 찍었다가 삭제한 학대 영상은 스무 개에 가까운 것으로 전해졌다.

이주연 인턴기자

많이 본 기사

아직 살만한 세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