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속보] 민주당 지도부 총사퇴…“재보선 참패 책임 통감”

국민일보

[속보] 민주당 지도부 총사퇴…“재보선 참패 책임 통감”

입력 2021-04-08 11:56 수정 2021-04-08 13:12
더불어민주당 김태년 당대표 직무대행이 8일 국회에서 열린 화상 의원총회에 참석하고 있다. 연합뉴스

더불어민주당 지도부가 8일 4·7 재보선 참패에 대한 책임을 지고 총사퇴하기로 결정했다.

민주당은 8일 의원총회에서 이같이 의견을 모았다. 김태년 당대표 직무대행 겸 원내대표가 의총 직후 공식 성명을 발표할 것으로 알려졌다.

한편 신동근 민주당 최고위원은 의총 진행 도중 페이스북에서 “최고위원으로서 책임을 통감한다”며 “오늘부로 최고위원직을 사퇴한다”고 밝혔다. 최고위는 9명이지만 이낙연 전 대표가 지난달 물러나면서 현재 8명이다. 김태년 원내대표, 김종민 염태영 노웅래 신동근 양향자 박성민 박홍배 최고위원으로 구성돼 있다.

선출직 최고위원 임기는 내년 8월 말까지다. 다만 재보선 결과를 받아들여 임기를 1년4개월 남기고 사퇴를 결의한 것으로 보인다.

박세환 기자 foryou@kmib.co.kr

‘선거 참패’ 민주당, 8일 최고위 열고 지도부 총사퇴 논의
김태년 “지도부 사퇴…전대·원대 선거 조기실시”
일방독주 후폭풍…보선 참패에 여당 지도부 총사퇴

많이 본 기사

아직 살만한 세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