당직자 폭행 송언석 의원 “당시 상황 후회” 사과

국민일보

당직자 폭행 송언석 의원 “당시 상황 후회” 사과

입력 2021-04-08 19:03
당직자 폭행 논란에 선 국민의힘 송언석 의원이 8일 오전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열린 의원총회에 참석하고 있다. 연합

4·7 재보궐선거 개표 상황실에서 당직자를 폭행했다는 의혹을 받은 송언석 국민의힘 의원이 공식 사과했다고 당 사무처 노동조합이 8일 밝혔다.

노조는 “개표상황실에서 발생한 불미스러운 일에 대해 송 의원은 사실을 인정했다”며 “송 의원이 사과문을 들고 직접 사무처로 찾아왔다”고 말했다.

노조는 그러면서 “송 의원이 사건 이후 당시 상황을 후회하고 있다”며 “피해 당사자들은 당의 발전과 당에 대한 송 의원의 헌신을 고려해 선처를 호소하고 있다”고 덧붙였다.

김종인 비상대책위원장 비서실장을 맡았던 송 의원은 전날 서울·부산시장 보궐선거 출구조사 발표를 앞두고 당사 상황실에 자신의 자리를 마련하지 않았다는 이유로 당 사무처 국장의 정강이를 수차례 발로 찼다.

이에 사무처 당직자 일동은 성명서를 내고 송 의원의 사과와 탈당을 요구했다.

심희정 기자 simcity@kmib.co.kr

“내 자리 왜 없냐” 국민의힘 송언석 당직자 폭행 논란
‘당직자 폭행’ 송언석에 진중권 “용서 안돼…제명해야”
국민의힘, ‘당직자 폭행’ 송언석 당 윤리위 넘긴다

많이 본 기사

아직 살만한 세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