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더럽다고 안 받을까봐…” 80대 할머니가 동전 닦은 이유[아직 살만한 세상]

국민일보

“더럽다고 안 받을까봐…” 80대 할머니가 동전 닦은 이유[아직 살만한 세상]

폐지 팔아 모은 동전, 반짝반짝 닦아서 기부

입력 2021-05-11 00:14 수정 2021-05-11 00:14
박 할머니가 모은 100원짜리 동전들. 영주시 제공. 뉴시스

손수레에 실린 커다란 상자 속, 반짝반짝 빛나는 100원짜리 동전을 한가득 채워온 할머니가 나타났습니다. 할머니는 50만원에 달하는 동전을 모아왔다는데요. 무슨 이야기가 숨어 있는 걸까요?

10일 영주시에 따르면 이야기의 주인공 박모(81) 할머니는 지난 7일 오전 경북 영주의 한 행정복지센터를 찾았다고 합니다.

할머니가 끌고 온 손수레 안에는 동전이 가득했습니다.

낯선 장면에 직원들이 이유를 묻자 박 할머니는 “나보다 못한 사람들 도와주려고”라고 답하며 살포시 미소를 지었습니다.

이런 따뜻한 마음에서 비롯된 할머니의 선행은 처음이 아니었습니다. 지난해 5월 50만원을 시작으로, 같은 해 12월에는 30만원을 기부했습니다. 올해 들어서는 지난 2월 30만원을 기부해 이번이 벌써 4번째인데요, 이렇게 할머니가 지금까지 이웃과 나눈 금액은 160만원에 이릅니다.

박 할머니는 기초생활보장수급자로 손자 2명을 홀로 키우며 근근이 생활하고 있습니다. 이날 가져온 동전 50만원도 지난 2월 기부 후 3개월 동안 폐지를 팔아 꾸준히 모아온 돈이었죠.

“매일 폐지를 팔고 받은 동전에 뭐라도 묻어 있으면 더러워서 돈을 받지 않을까봐…하나하나 깨끗하게 닦아가며 모았어.”

행여나 동전이 더럽다는 이유로 안 받아줄까 걱정했던 할머니는 동전 한 개 한 개를 정성껏 닦아서 가져왔습니다. 할머니의 귀한 마음 덕분에 동전은 더욱 반짝반짝 빛났죠.

이런 진심은 할머니의 동전 수레를 받은 복지센터 직원들에게도 전해졌습니다. 권경희 영주1동장은 “동전이 그토록 빛났던 이유와 할머니의 마음을 알고 직원 모두가 감동했다”며 “할머니의 진실하고 따뜻한 마음을 어려운 이웃에게 오롯이 전달하겠다”고 밝혔습니다.

실제로 영주1동 지역사회보장협의체는 박 할머니가 기부한 돈을 복지 사각지대 대상자들을 위한 특화사업에 쓸 예정이라고 합니다.

다른 이들을 위해 매일같이 폐지를 줍고 동전을 닦았을 할머니의 손길을 생각하면 동전에 서린 온기가 느껴지는데요. 그 정성이 할머니의 바람대로 도움이 필요한 곳에 따뜻하게 닿길 응원해 봅니다.

[아직 살만한 세상]은 점점 각박해지는 세상에 희망과 믿음을 주는 이들의 이야기입니다. 힘들고 지칠 때 아직 살만한 세상을 만들어 가는 ‘아살세’ 사람들의 목소리를 들어보세요. 따뜻한 세상을 꿈꾸는 독자 여러분의 제보를 기다립니다.


이주연 인턴기자

[아직 살만한 세상]
‘폐지 산더미’ 리어카가 쿵…그후 운전자 행동(영상)
“5살 아기 살려준 아버지뻘 두 경찰관을 찾습니다”[아직살만한세상]
그날 새벽, 마포대교서 시민 꼭 붙잡았던 고3들[아직 살만한 세상]
치킨집 사장이 시골길을 30분씩 달리는 이유[아직 살만한 세상]
장학금 3550만원에 담긴 할머니의 마음[아직 살만한 세상]
“10분간 아버지가 돼 주셔서 감사합니다” [아직 살만한 세상]

많이 본 기사

아직 살만한 세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