MBC, 이번엔 ‘고마워요 마린’ 자막…자책골 조롱 논란

국민일보

MBC, 이번엔 ‘고마워요 마린’ 자막…자책골 조롱 논란

입력 2021-07-26 05:17 수정 2021-07-26 10:33
온라인 커뮤니티 캡처

2020 도쿄올림픽 개막식 중계에 부적절한 자료를 사용해 비난 여론에 휩싸인 MBC가 이번엔 축구경기를 중계하며 상대 팀을 조롱하는 듯한 자막을 사용해 또다시 논란의 중심에 섰다.

MBC는 지난 25일 오후 일본 이바라키현 가시마 스타디움에서 열린 도쿄올림픽 남자 축구 B조 예선 대한민국 대 루마니아 경기를 생중계했다. 한국이 1대 0으로 앞선 채 전반을 마쳤다. 상대방의 자책골이 터졌기 때문이다. 전반 27분 이동준의 크로스가 황의조를 향했고 이를 막으려던 루마니아의 라즈반 마린의 발끝에 공이 맞고 골문 안으로 들어갔다. 공식 기록은 마린의 자책골로 기록됐다.

문제는 여기에서 비롯됐다. 전반전이 끝난 뒤 광고 화면과 함께 등장했고 MBC는 후반 시작 전 중간 광고를 내보내며 오른쪽 상단에 ‘고마워요 마린’이라는 자막을 냈다. 시청자들은 “MBC 아직도 정신 못 차렸나?” “진짜 선을 넘었다. 57년 만에 올림픽 출전이라는 말에 마음이 아프던데 저 선수 어쩌라고...” “요즘 방송사 직원들 수준 초딩인 듯” 등의 비난이 이어졌다.

앞서 MBC는 지난 23일 열린 도쿄올림픽 개회식을 중계하며 우크라이나 선수단 입장 시 체르노빌 원전 사진을 띄우고 엘살바도르 선수단이 입장할 때 비트코인 사진을 내보내 비난 여론에 휩싸였다. 아이티 선수단 등장 땐 폭동 사진과 함께 ‘대통령 암살로 정국은 안갯속’이라는 문구를 띄우기도 했다. 결국 MBC는 방송 말미에 자막을 통해 사과했고 다음 날 공식 입장문을 통해 사과와 함께 진상조사에 나선다고 밝혔었다.

천금주 기자 juju79@kmib.co.kr
‘나라망신’ 비난에 재차 사과한 MBC “배려·검수 부족”
우크라이나에 체르노빌…? MBC 도쿄올림픽 중계 대참사
‘MBC 방송사고’의 진짜 이유…위근우 “인터넷 밈에 절여진 뇌”
박성제 MBC 사장, 올림픽 방송사고 대국민 사과
루마니아 축구협회 “공영방송 MBC, 자막으로 마린 조롱”

많이 본 기사

아직 살만한 세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