트라이애슬론 경기 중 구토한 선수들…“일본 거짓말 때문”

국민일보

트라이애슬론 경기 중 구토한 선수들…“일본 거짓말 때문”

입력 2021-07-27 07:14 수정 2021-07-27 10:11
유튜브 영상 캡처

미국 야후스포츠의 칼럼니스트 댄 웨트젤이 지난 26일 도쿄 오다이바 해상공원에서 열린 도쿄올림픽 남자 트라이애슬론 종목을 두고 “전쟁터(Battlefield) 같았다”고 비판했다. 그는 “일본올림픽조직위가 날씨에 대해 거짓말을 했고 선수들이 그 대가를 치렀다”고 꼬집었다.
연합뉴스

연합뉴스

야후스포츠는 남자 트라이애슬론 결승전에서 결승선을 통과하는 선수들 모습을 담았다. 결승선에 들어온 선수들은 오자마자 엎드려 고통을 호소했다. 구토하는 모습도 곳곳에서 보였다. 몇몇은 몸을 전혀 가누지 못해 부축을 받으며 결승선을 통과했다.

야후스포츠는 “남자 트라이애슬론 경기를 폭염 피해를 막기 위해 오전 6시30분부터 시작했지만 섭씨 30도, 습도 67%를 이길 수 없다는 걸 증명했다”며 일본 측이 올림픽 개최를 위해 도쿄올림픽 조직위원회에 공식 제안한 문구를 언급했다.

당시 일본은 도쿄올림픽 조직위에 “온화하고 맑은 날이 이어져 선수들이 최고의 기량을 펼칠 수 있다”고 했다. “어떤 일본인도 이 문제에 대해 사과하지 않았다”고 한 웨트젤은 여름 올림픽이 7~8월에 열리는 건 시청률과 연관이 있다고 주장했다. 그는 “하계 올림픽은 항상 7월 중순부터 8월 말에 진행된다. NBC가 NFL 등 대형 스포츠경기와 경쟁할 필요가 없는 시기이기도 하다”고 지적했다.

테니스 스타 노박 조코비치도 일본의 무더위에 어려움을 토로한 사실을 언급한 웨트젤은 “세계 최고 수준의 선수들이 어렵다고 하는 것은 실제로 경기하기에 어려운 것”이라며 “국제올림픽위원회(IOC)가 왜 승인했는지 의문”이라고도 했다.

그는 “모든 선수가 같은 상황이라는 것은 변명”이라면서 “선수들은 올림픽에서 경쟁하기 위해 평생 훈련했고 최적의 경기력을 위한 상황을 기대했다”고 강조했다. 이어 “일본은 실외경기하기에 좋지 않은 날씨라는 점을 알았을 것”이라며 “그들은 거짓말인 것을 알았다”고 덧붙였다.

CNN도 지난 24일 일본의 한여름 날씨에 일부 선수들이 컨디션 악화로 괴로워한다고 보도했다. 남자 테니스 세계 1위인 조코비치와 2위 다닐 메드베테프는 날씨를 고려해 남은 올림픽 경기를 저녁 시간대로 미루자는 제안을 했다고 전했다.

지난 23일 오전엔 러시아 양궁 선수가 실신하기도 했다. 일본 도쿄의 유메노시마공원 양궁장에서 열린 여자양궁 랭킹 라운드 경기 중 러시아 선수 스베틀라나 곰보에바(23)는 72발을 다 쏜 뒤 점수를 확인하다가 갑자기 의식을 잃었다. 이날 도쿄 기온은 33도였고, 체감온도는 38도에 달했다.

천금주 기자 juju79@kmib.co.kr

많이 본 기사

아직 살만한 세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