선수도 코치도…광기 가까운 승리 몸짓에 빵 터진 호주

국민일보

선수도 코치도…광기 가까운 승리 몸짓에 빵 터진 호주

입력 2021-07-28 02:00 수정 2021-07-28 02:00

2020 도쿄올림픽에서 금메달을 획득한 호주 수영팀의 다소 격한 환호의 순간이 포착돼 전 세계적으로 화제를 모으고 있다.

지난 26일 일본 도쿄 아쿠아틱스 센터에서 열린 도쿄올림픽 경영 여자 자유형 400m 결승에서 호주의 아리안 티트머스(21)가 금메달을 차지했다. 줄곧 2위로 미국의 ‘수영 여제’ 케이티 러데키(24)를 뒤따르던 티트머스는 350m 구간에서 러데키에게 0.22초 앞선 채 턴한 뒤 3분56초69로 레이스를 끝냈다. 2위는 불과 0.07초 뒤진 러데키(3분57초36)였다. 티트머스는 생애 처음 출전한 올림픽에서 첫 금메달을 획득한 것이다.

코치의 환호 영상. 중계방송 갈무리

극적인 티트머스의 금메달 소식과 함께 호주 딘 박스올 코치가 다소 격렬하게 환호해 이목을 끌었다.

관중석 위쪽에 있던 박스올 코치는 티트머스의 금메달이 확정되자 감정을 이기지 못하고 괴성을 지르며 난간을 붙잡은 채 몸을 흔들었다. 허공에 주먹질을 하며 주체할 수 없는 흥분을 마음껏 분출시키기도 했다. 화면에 잡힌 환호 장면을 접한 시청자들은 “선수들도 덩달아 기분 좋아지고 힘이 될 것 같다”며 코치의 과한 반응에 웃었다.

처음 출전한 올림픽에서 믿기 어려울 정도로 침착한 레이스를 펼치며 금메달을 딴 티트머스는 자유형 200m, 800m에도 출전해 대회 다관왕에 도전한다.

도쿄올림픽 여자 배영 100m에서 금메달을 따낸 호주 수영선수 케일리 맥커운이 27일 단상에서 포즈를 취하고 있다. 연합뉴스

여자 배영 100m에서 금메달을 따낸 호주 수영선수는 인터뷰 중 기쁨을 주체하지 못하고 순간적으로 욕을 했다가 놀라는 모습이 화제가 됐다.

AFP통신은 27일 호주의 케일리 맥커운이 여자 배영 100m에서 57.47초로 올림픽 기록을 세우며 우승을 차지했다고 보도했다.

그는 경기 직후 이뤄진 인터뷰에서 가족에게 하고 싶은 말이 무엇이냐는 질문에 “Fxxx”이라고 말문을 열었다. “그러니깐 내 말은…”이라며 말을 이어간 맥커운은 스스로도 깜짝 놀란 듯 자신의 입을 막았다. 갑작스러운 상황에 맥커운과 리포터 모두 웃음을 터뜨렸다.

호주에서 인터뷰를 지켜보던 맥커운의 어머니 샤론은 “TV에서 욕하다니 나중에 호주로 돌아오면 한마디 해야겠다”고 답하면서도 미소를 숨기지 못했다.

금메달 수상을 위해 단상에 오른 뒤 이 말을 전해 들은 맥커운은 “우승을 차지했기 때문에 혼나지는 않을 것 같다”며 익살스럽게 답했다. 이어 “지금은 엄마에게 있어 내가 가장 좋은 사람이 된 것 같아 기쁘다”고 덧붙였다.

지난해 뇌종양 투병 끝에 사망한 아버지를 향해 “당신이 자랑스럽고 내가 당신을 계속 자랑스럽게 해주길 바랍니다”라며 키스를 날리기도 했다.

이예솔 인턴기자

많이 본 기사

아직 살만한 세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