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게 축구야?’…이강인, 막판 韓 ‘공 돌리기’에 항의

국민일보

‘이게 축구야?’…이강인, 막판 韓 ‘공 돌리기’에 항의

입력 2021-07-29 20:02
경기 중계화면 캡처

지난 28일 진행된 2020 도쿄올림픽 남자 축구 조별리그 B조 3차전 한국 대 온두라스 경기가 끝난 뒤 이강인(20·발렌시아)이 한국 대표팀 동료에게 항의하는 모습이 포착됐다.

경기가 끝난 뒤 라커룸으로 향하던 대표팀 막내 이강인이 자신보다 3살 많은 수비수 김재우(23·대구) 등 수비진에게 화난 표정으로 따지는 모습이 중계화면에 잡혔다.

화면 상으론 이강인이 “이게 축구야?”라고 말하는 것처럼 보인다. 경기 막판 한국이 6점 차로 승기를 굳힌 뒤부터 공을 전방으로 보내지 않은 데 대해 항의한 것으로 보인다.

28일 요코하마 국제경기장에서 열린 도쿄올림픽 남자축구 조별리그 B조 3차전 대한민국 대 온두라스의 경기가 끝난 뒤 김학범 감독이 이강인을 격려하고 있다. 연합뉴스

김학범 감독은 29일 오후 요코하마 닛산 필드에서 진행된 회복훈련에 앞서 취재진과 만나 관련 질문을 받은 뒤 “특별한 상황은 아닌 것 같다”고 해명했다.

김 감독은 “어제 후반 33분쯤부턴 경기는 어차피 다 끝난 상황이었다. 상대 건드리지 말라고, 무리한 동작 하지 말라고 했다. 상대는 약이 올라있으니까 잘못하다가는 우리한테 상처를 입힐 염려가 있었다”며 “일부러 공격수들에게 공 주지 말라고 했다”고 말했다.

지난 28일 요코하마 국제경기장에서 열린 도쿄올림픽 남자축구 조별리그 B조 3차전 대한민국 대 온두라스의 경기가 끝난 뒤 김학범이 이강인 등 선수들을 격려하고 있다. 연합뉴스

경기가 아직 많이 남은 만큼 선수들의 부상 위험을 줄이려 공을 후방에서 돌리라고 지시했단 얘기다.

누리꾼들은 “이강인의 당당한 모습이 좋다”는 의견과 “아무리 그래도 나이가 많은 선수에게 격한 항의를 하는 모습은 보기 좋지 않다”는 의견 등 상반된 반응을 보였다.

안명진 기자 amj@kmib.co.kr

많이 본 기사

아직 살만한 세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