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친오빠’ 권순욱 감독 39세 별세에 보아가 올린 글

국민일보

‘친오빠’ 권순욱 감독 39세 별세에 보아가 올린 글

입력 2021-09-05 13:59
권순욱 감독과 동생 보아. 인터넷 커뮤니티 캡처


가수 보아(본명 권보아)의 둘째 오빠이자 광고·뮤직비디오 감독인 권순욱(39)씨가 암 투병 중 별세했다.

보아는 5일 인스타그램에 부고장을 올리며 오빠의 사망 소식을 팬들에게 알렸다.

암 투병 사실을 알리며 권순욱 감독이 인스타그램에 올린 사진

암 투병 사실을 알리며 권순욱 감독이 인스타그램에 올린 사진


보아가 올린 부고장에는 “코로나19로 친인척 분들과 장례를 진행합니다. 따뜻한 마음의 위로 부탁드리며, 고인의 명복을 빌어주시길 바랍니다”라는 유가족의 뜻이 담겼다. 빈소는 서울아산병원 장례식장 33호실에 마련됐다. 발인은 7일 오전 7시다.

보아의 글에는 팬들의 추모 메시지가 이어졌다. 권 감독의 형인 피아니스트 권순훤씨도 같은 부고장을 인스타그램에 올렸다.

보아가 오빠 권순욱 감독의 부고에 인스타그램에 올린 글


권 감독은 올해 5월 인스타그램에 복막암 4기라는 사실을 알렸다. 그는 “병원마다 기대여명을 2~3개월 정도로 이야기한다”며 “장폐색으로 식사를 못한 지 두 달이 넘어 몸무게는 36㎏까지 떨어졌고 몸에 물은 한 방울도 흡수되지 않아 갈증과 괴로움은 말로 표현이 안 된다”고 말했다. 권 감독의 고백 이후 연예인들은 물론 네티즌들도 잇따라 응원 메시지를 남겼다. 이에 권 감독은 “의사 선생님들의 말이 언제나 옳을 수가 없다는 것과 기적에 기대보는 것(을 믿게 됐다)”며 “최근 많은 분이 연락을 줘서 추천해주시는 치료들을 해보려 한다”고 강한 의지를 드러냈다. 보아도 “오빠답게 헤쳐나가자”라는 댓글을 달며 응원했다.

권순욱 감독


고인이 된 권 감독은 2005년 영상 제작 회사 ‘메타올로지’를 설립하고 광고, 뮤직비디오, 드라마 등을 연출해왔다.

암 투병 사실을 알리며 권순욱 감독이 인스타그램에 올린 사진

신은정 기자 sej@kmib.co.kr

많이 본 기사

아직 살만한 세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