그래도 선방한 여름 극장가, 8월 관객 791만명

국민일보

그래도 선방한 여름 극장가, 8월 관객 791만명

입력 2021-09-17 12:59
올해 국내 극장가에서 처음으로 300만 관객을 돌파한 영화 ‘모가디슈’ 스틸컷

올여름 극장가가 코로나19 4차 대유행에도 800만에 가까운 관객을 들여 선방한 것으로 나타났다. 관객 수는 지난해 동기보다 줄었지만 엄격하게 시행된 방역 지침을 고려하면 하락폭이 크지 않았다.

영화진흥위원회가 17일 공개한 한국 영화산업 8월 결산 자료를 보면, 한 달간 관객 수는 791만명, 매출액은 764억원으로 각각 집계됐다. 전년 동월 대비 관객 수는 92만명(10.5%), 매출액은 8억원(1.1%) 줄었다.

지난해 8월의 경우 코로나19 대유행이 선언되고 5개월 뒤 다소 잦아든 확산세에 방역 지침이 올해 같은 달보다 완화됐다. 이를 감안하면 올여름 극장가를 찾은 관객이 급격하게 줄지 않은 것으로 볼 수 있다.

국내 영화 점유율은 ‘모가디슈’ ‘싱크홀’ ‘인질’의 선전으로 전월대비 45.7%포인트 증가한 76.1%를 기록했다. 올해 들어 처음으로 외국 영화 점유율을 앞질렀다. 모가디슈는 8월 흥행 1위에 오르면서 올해 국내 개봉작 중 처음으로 누적 관객 300만명을 돌파했다.

국외 영화의 경우 ‘더 수어사이드 스쿼드’가 42만명, ‘프리 가이’가 30만명을 동원해 국외 작품의 뒤를 이었다.

김철오 기자 kcopd@kmib.co.kr

많이 본 기사

아직 살만한 세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