장신대, 재학생 전원에 ‘희망나눔 장학금’ 쏜다

국민일보 미션라이프

장신대, 재학생 전원에 ‘희망나눔 장학금’ 쏜다

입력 2021-09-19 15:00 수정 2021-09-19 15:00
  • 미션라이프 카카오플러스 친구등록하기
장신대가 지난해 재학생들에게 '재난으로 인한 생활 장학금'을 지급하는 모습. 장신대 제공


장로회신학대학교(장신대·총장서리 김운용)가 코로나19 장기화로 학업과 사역 현장에서 어려움을 겪는 학생들을 위로하기 위해 다음 달 말 ‘코로나19 극복을 위한 희망 나눔 장학금’을 지급한다고 19일 밝혔다.

장신대는 학부와 신학대학원, 대학원 재학생 2000여명에게 1인당 15만원씩 지급할 예정이다. 이를 위해 장학금 예산 3억원을 편성했다. 기금 중 일부는 장신대 이사와 교수, 직원을 대상으로 한 모금과 교회·독지가의 후원으로 마련한다.

장신대는 지난해에도 두 차례에 걸쳐 ‘재난으로 인한 생활 장학금’을 1인당 31만원씩 지급한 바 있다.

장신대 관계자는 “코로나19로 여러모로 어려운 형편에 있는 학생들을 격려하기 위해 지난해부터 장학금을 지급하고 있다”며 “무엇보다 이 일을 위해 이사와 교수, 직원을 비롯해 전국 교회와 동문, 독지가 등 장신 공동체가 십시일반 참여하며 함께 어려움을 이겨낸다는 의미도 담았다”고 전했다.

장창일 기자 jangci@kmib.co.kr

많이 본 기사

갓플렉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