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재명 “1원도 받은 적 없다” 이준석 “박근혜도 안 받았다”

국민일보

이재명 “1원도 받은 적 없다” 이준석 “박근혜도 안 받았다”

입력 2021-09-18 21:28
이준석 국민의힘 대표, 이재명 경기지사. 연합/뉴시스

국민의힘 이준석 대표가 이재명 경기지사의 ‘1원도 받은 일이 없다’는 대장지구 의혹 해명에 대해 “이런 논리라면 박근혜 전 대통령도 통장에 1원도 입금받은 일이 없다”라고 반박했다.

이 대표는 18일 페이스북에서 “이 지사 통장에 1원이 입금됐는지가 중요한 게 아니다”라며 이같이 말했다.

그는 “제가 탄핵이 정당했다고 받아들였던 이유는 앞으로 문재인정부와 민주당 인사들에게도 더 엄격해진 잣대가 적용되길 기대하기 때문”이라고 덧붙였다.

이 지사는 이날 광주에서 기자들과 만나 대장동 개발사업 논란과 관련, “이 사건은 토건 비리, 국민의힘 게이트”라며 “단언하지만 저는 1원도 받은 일이 없다”라고 강조했다.

국민의힘 대선주자인 홍준표 의원도 이 지사 의혹 제기에 가세했다. 홍 의원은 페이스북에서 “성남시 대장지구 민관 복합 재개발 사건은 해방 이후 최악의 권력 비리”로 규정하면서 “여야는 이 사건을 정치 논쟁만 하지 말고 조속히 특검을 통해서 제대로 된 부패 고리를 속 시원하게 파헤치라”고 촉구했다.

홍 의원은 “당사자인 이재명 후보도 (수사를) 원하고 있으니 천문학적인 개발이익이 어디로 갔는지 누가 관련되었는지 조속히 규명해야 한다”며 “내가 대통령이 되면 이 사건 만큼은 철저하게 조사하여 사상 초유의 부동산 개발 비리를 전 국민에게 낱낱이 밝히고 관련자들은 지위 고하를 막론하고 엄단하겠다”고 했다.

심희정 기자 simcity@kmib.co.kr

많이 본 기사

포토

아직 살만한 세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