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제차 보고 넘어진 킥보드, 저보고 뺑소니래요”(영상)

국민일보

“제차 보고 넘어진 킥보드, 저보고 뺑소니래요”(영상)

입력 2021-09-21 02:00


한 운전자가 전동 킥보드와 비접촉 사고가 발생한 뒤 범칙금을 냈다며 억울함을 호소했다.

한 운전자는 최근 한문철TV에 주행하던 자신의 차 앞에서 혼자 넘어진 전동 킥보드 이용자가 황당하다고 제보했다. 차량에 달린 블랙박스 영상을 함께 보낸 이 운전자는 “코너 돌자마자 앞에 킥보드 타고 오시는 분이 계셔서 바로 멈췄다.
전혀 박지도 않았고 그분과 거리가 3~4m 떨어졌는데 문제는 그분이 그냥 제 차를 보고 급 브레이크 하다가 넘어졌는데 저를 뺑소니로 신고했더라”고 황당함을 감추지 못했다.

영상에는 이 운전자가 지난 7일 오전 7시쯤 대구 달서구의 한 골목길을 지나가 겪은 일이 고스란히 담겼다. 운전자가 골목길 코너를 돌자마자 킥보드를 발견했고 멈췄지만, 이를 타고 오던 여성이 급히 멈추면서 앞으로 넘어지는 모습이 찍혔다.


(일부 영상은 포털사이트에서 재생되지 않습니다. 국민일보 홈페이지에서 확인할 수 있습니다.)


그는 “제가 그분을 차로 박지도 않았고 저는 심지어 차에서 내려서 괜찮으냐고 여쭤보기까지 했다”며 운전자는 이 일로 경찰 조사를 받았고 범칙금 4만원을 냈다고 했다. 넘어진 여성은 현재 치료를 받고 있으며, 상대 측 보험사가 차량 운전자와 킥보드 이용자의 과실을 6대 4로 판단했다며 “경찰이 ‘시야가 확보가 안되는 교차로에서는 멈추거나 속도를 줄여야 하는데 그러지 않았다’며 제가 잘못되었다고 지적했고 저는 경찰서도 처음 가보는 상황에서 너무 당황스러웠고 경황이 없어서 일단 경찰이 시키는 대로 했다”고 했다.

작성자는 “그분이 저에게 킥보드 치료비뿐 아니라 가방 안에 있던 에어팟이 넘어질 때 충격으로 고장 났다며 보상을 요구하고 있다”며 “부딪히지도 않았는데 물어줘야 하는 상황인데 이게 맞는 거냐”라고 답답한 심경을 밝혔다.

한문철 변호사는 “전동 킥보드가 좁게 역주행 형태로 오지 않고 가상의 중앙선 오른쪽으로 천천히 왔으면 서로 잘 보였을 것이고, (킥보드 이용자가)급제동할 이유도 없었을 것”이라며 전동 킥보드 이용자의 잘못으로 사고가 발생했다는 의견을 제시했다.

한 변호사는 “범칙금을 내지 말고 즉결 심판 보내달라고 했어야 하는데 이미 끝났다”며 “경찰청에 이의 신청하거나 민간심의위원회에 재조사를 요청해야 한다”고 조언했다.

신은정 기자 sej@kmib.co.kr

많이 본 기사

아직 살만한 세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