갑상샘암 투병 민지영 “입원인데 남편은 연고도 안 사줘”

국민일보

갑상샘암 투병 민지영 “입원인데 남편은 연고도 안 사줘”

입력 2021-09-23 07:37 수정 2021-09-23 10:10
배우 민지영과 남편 쇼호스트 김형균. 인스타그램

최근 갑상샘암 진단 사실을 공개한 배우 민지영(본명 김민정·42)이 수술을 위한 입원을 하루 앞두고 근황을 전했다.

민지영은 21일 밤 인스타그램 라이브 방송을 통해 “저는 암이 있는 부분을 절개하는 수술을 하는 거라 암센터로 가는 게 아니다”라고 팬들을 안심시켰다.

갑작스럽게 방송을 진행한 이유에 대해서는 “일부러 밝은 모습을 보여드리려는 게 아니다. 울면서 할 순 없지 않나. 첫 라이브 방송을 너무 하고 싶었다”고 했다.

민지영은 방송 중 쏟아진 응원 댓글에 “이 늦은 시간에 저와 함께해 주시는 게 선물이다. 감사드린다”며 눈물을 보였다.

특히 민지영은 팬들을 향해 “우리 신랑보다 낫다. 남편은 아직 나한테 사준 것이 없다. 흉터 연고도 안 사줬고, 퇴원할 때 두를 예쁜 스카프도 하나 안 사왔더라”라고 털어놨다.

민지영은 영상을 업로드한 뒤 “내일 입원을 앞두고 여러분과 2시간 동안이나 함께하면서 웃고 울고 떠들다 보니 마음이 참 좋다. 늦은 밤이라 저도 좀 정신없고 산만한 라이브 방송이었지만 오늘도 친구처럼, 언니처럼, 여동생처럼 여러분과 함께하는 시간 너무너무 즐겁고 행복하고 감사했다”라고 소감을 남겼다.

앞서 민지영은 지난 13일 인스타그램에 “내 삶의 가장 큰 존재 몽이(반려견)가 내 곁을 떠난 지 40일째 되던 날, 내가 갑상샘암이라는 걸 알게 됐다”라며 갑상샘암 진단 사실을 공개한 바 있다.

민지영은 KBS2 ‘부부클리닉 사랑과 전쟁’으로 이름을 알린 배우다. 2018년 쇼호스트 김형균과 결혼했다.

권남영 기자 kwonny@kmib.co.kr

많이 본 기사

아직 살만한 세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