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승만 “이재명 대장동 씹는 애들 대장암이나 걸렸으면”

국민일보

서승만 “이재명 대장동 씹는 애들 대장암이나 걸렸으면”

입력 2021-09-24 07:22

개그맨 서승만이 이재명 경기도지사의 성남시장 재직 시절 불거진 경기 성남시 대장동 개발사업 특혜의혹과 관련해 “대장동 씹는 애들은 대선 끝나고 배 아파서 대장암이나 걸렸으면 좋겠다”고 말했다.

서승만은 22일 페이스북에 “대장동 개발은 해외에서도 칭찬했다”고 하면서 이같이 적었다. 그는 문화·예술분야 이 지사 지지 모임에 참여하고 있다.

서승만은 더불어민주당 내 이 지사의 경쟁자인 이낙연 전 의원을 저격하는 글도 올렸다. 그는 이 전 의원에 대해 “여론 때문이라고 구라X다 걸렸네. 본인 말 까먹는 거 치매 아닌가? 그래서 뭔 대통(령)을 꿈꿔. 꼴통이구만”이라고 비판했다.

개그맨 서승만 페이스북

이 전 의원이 의원직 사퇴를 한 것에 대해서도 “책임감 더럽게 없네. 사퇴하면 다냐”라고 힐난했다.

한편 이 지사는 대장동 의혹과 관련해 “저는 단 1원도 받은 일이 없다”고 반박한 바 있다. 다만 수사 기관의 수사에는 동의한다는 입장을 전했다.

권남영 기자 kwonny@kmib.co.kr

[단독] 대장동 ‘키맨’ 유동규, 성남시 산하 임원 ‘특별한 채용’ 시인
대장동 의혹 밝혀지나…감사원 “회계 검사할 수 있다”
이재명 대장동 ‘특검 공방’ 野 총공세… 與는 “너나 해”

많이 본 기사

아직 살만한 세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