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오징어게임’ 제작사, 폰번호 노출 100만원 보상 제안 ‘시끌’

국민일보

‘오징어게임’ 제작사, 폰번호 노출 100만원 보상 제안 ‘시끌’

입력 2021-09-26 00:10
방송화면 캡처

넷플릭스 드라마 ‘오징어게임’에 등장한 전화번호가 한 시민이 20년 가까이 쓰던 번호와 똑같아 논란이 불거진 가운데 드라마 제작사 측이 피해자에게 100만원을 보상을 제안한 것으로 알려져 논란이 일고 있다.

‘오징어게임’은 미국 넷플릭스 드라마 인기 순위에서 한국 드라마 최초로 1위를 기록하는 등 세계적인 열풍을 끌고 있는 화제작이다. 경제적 문제 등 벼랑 끝에 몰린 사람들이 목숨을 걸고 456억원의 상금이 걸린 서바이벌 게임을 한다는 설정이다.

SBS 방송화면 캡처

하지만 문제는 게임 참가 제안을 받을 때 건네진 명함에 적힌 전화번호가 드라마 촬영용 가상번호가 아니었다는 것이다. 해당 장면에서 등장한 번호는 ‘010’이 빠진 8자리 숫자였지만, 이 번호를 그대로 누르면 ‘010’이 자동으로 붙어 전화 연결이 가능하다.

SBS는 노출된 전화번호의 실제 주인공인 경북 성주에 사는 김모씨가 ‘오징어게임’으로 인해 지난주부터 수천 통의 전화를 받고 있다고 보도하며 김씨와의 인터뷰를 지난 24일 공개했다. 김씨는 해당 번호로 전화를 해 욕설을 퍼붓거나 그냥 끊어버리는 경우는 물론 어처구니없는 부탁을 하는 사람까지 있다고 전했다.

그는 매체에 “자기 (빚이) 12억이 있으니 역전할 수 있도록 자기를 정말 도와달라고, 오징어게임에 참여하고 싶다”라고 한 적도 있었다고 토로했다. 또 공개된 문자메시지에 따르면 김씨는 “오징어게임이 아니다. 나는 양갱을 판매하는 사람이다”라고 답했지만, 상대는 “거짓말하지 말라. 진짜 힘드니 좀 도와달라”는 식의 문자를 보냈다.

제작사 관계자는 SBS에 “(전화번호가) 나간 건 의도치 않게 한 부분이라 어떻게 할 수가 없고, 솔직히 번호를 바꾸는 방법밖에는 없을 것 같다”라고 전했다. 또 제작사 측은 제작 과정의 실수를 인정해 김씨 측에 100만원을 피해 보상금 형식으로 제안한 것으로 알려졌다. 하지만 사업을 하고 있는 김씨는 이번 사태로 피해가 막심한 상황이다.

특히 김씨는 해당 번호로 사업체 관련 주문을 받고 있는 만큼 전화번호를 바꾸는 것은 쉽지 않다는 입장을 밝혔다. 그는 인터뷰에서 “이 번호를 쓴 지는 한 거의 20년 가까이 된다”며 “주문 전화도 계속 와서 전화를 수시로 받고 문자도 받는 상황”이라고 밝혔다.

소식을 접한 네티즌들은 제작진의 보상이 턱없이 부족하다고 지적했다. 인터넷에선 “사업자에게 이런 피해를 주고 100만원이라니 먹고 떨어지라는 건가?” “번호를 바꾸라니 영상을 수정해야지” “방송에 내보내는 건데 기본 준비도 안 했냐. 100만원은 기가 차다” 등의 비난이 쏟아지고 있다.

이주연 인턴기자

많이 본 기사

아직 살만한 세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