늦둥이 아빠 김구라 남다른 각오 “내 행복 노력할 것”

국민일보

늦둥이 아빠 김구라 남다른 각오 “내 행복 노력할 것”

“너무 고맙고 감사…내가 즐거워야 아이도 즐거워”
“아이에 올인 안할 것, 일방 희생 안 한다”

입력 2021-10-12 15:18
SBS '동상이몽2-너는 내 운명' 캡처

방송인 김구라가 예능 프로그램을 통해 최근 늦둥이 아빠가 된 소감을 전했다.

김구라는 SBS 예능 프로그램 ‘동상이몽2-너는 내 운명’을 통해 최근 둘째 아이를 얻은 소감을 11일 밝혔다.

김숙과 서장훈 등 동상이몽2의 출연진들은 김구라에게 ‘기저귀 케이크’를 선물하며 늦둥이 출산을 축하하는 모습을 보였다. 서장훈은 “구라 형이 쉰 둘에 늦둥이를 보게 됐다”며 축하 인사를 건넸다.

SBS '동상이몽2-너는 내 운명' 캡처

김구라는 “뒤늦게 좋은 일이 생겨 너무 고맙다”며 “(둘째가) 중간에 인큐베이터에 있다가 나왔다. 다행히 건강해서 지금은 잘 크고 있고 동현이(첫째)도 엄청 좋아하고 있다. 걱정해줘서 정말 고맙고 감사하다”며 소감을 전했다.

특히 김구라는 “많은 분들이 축하 문자를 주셨다. 그때 나는 ‘고맙다. 내가 즐겁도록 노력하겠다. 내가 즐거워야 아이도 즐겁다’고 답을 했다”며 “항상 내 행복이 우선인 사람이다. 아이에게 올인하지 않겠다. 일방적으로 희생을 할 생각이 추호도 없다”고 단호하게 말해 웃음을 자아냈다.

김구라는 지난해 12세 연하 A씨와 열애 중이라고 알린 뒤 결혼식 없이 혼인신고만 하고 조용히 가정을 꾸렸다. 김구라 소속사는 A씨가 추석 연휴 전 둘째를 출산했다고 지난 23일 밝힌 바 있다.

김미진 인턴기자

많이 본 기사

아직 살만한 세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