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위드 코로나’ 대비 여행업 생태계 전환 지원

국민일보

‘위드 코로나’ 대비 여행업 생태계 전환 지원

문체부, 여행사 디지털 전환 등 286억 원 규모

입력 2021-10-13 08:46 수정 2021-10-13 08:59

문화체육관광부는 그동안 코로나19 확산으로 움츠러들었던 여행업계의 회복을 지원하고, 단계적 일상 회복(위드 코로나)에 대비하기 위해 2021년 본예산과 1·2차 추경을 통해 확보한 286억 원 규모의 다양한 지원 정책을 본격적으로 추진한다고 13일 밝혔다.

코로나 이후 시대에는 비대면과 디지털화가 더욱 확대되고 일상이 될 것으로 예상됨에 따라 여행업계가 살아남기 위해서는 기존 오프라인 사업 환경을 온·모바일 사업 운영방식으로 전환해야 할 필요성이 요구된다.

이에 문체부는 코로나19 계기로 여행사의 사업환경을 디지털로 전환하고 종사자들의 디지털 역량을 강화할 수 있도록 지원하고 있다. 이와 함께 여행업이 생태계를 전환하고 혁신역량을 강화할 수 있도록 추가 정책을 이어간다.

문체부는 지난 추경을 통해 확보한 예산으로 중소여행사 온라인 유통플랫폼 사업화와 관광업계 정보통신기술(ICT) 인력 신규 채용, 지역여행사 사무 공유공간 등을 적극 지원한다.

중소여행사들이 알선 등 업무에서 벗어나 다양한 여행콘텐츠를 온라인 플랫폼에 올리고 유통할 수 있도록 온라인 시장 진출과 판로개척을 돕는다.

또한 급격하게 온라인·모바일로 전환되고 있는 여행업 생태계의 변화에 효과적으로 대응하고 적극 참여할 수 있도록 ICT 인력 신규 채용을 지원한다. 지난 12일부터 한국관광공사 누리집을 통해 정보통신기술 인력을 새롭게 채용할 여행사 또는 관광벤처기업을 모집하고 있다. 대상 기관으로 선정되면 1인당 월 인건비 200만 원을 최대 4개월까지 지원받을 수 있다.

코로나19 장기화로 어려움을 겪고 있는 소규모 여행사의 임차료 부담을 완화하고 이들의 재도약 기반을 마련하기 위해 지난해 서울지역 여행사를 대상으로 공유사무실 제공 사업(106개 업체)이 시범적으로 운영됐다. 올해도 지자체, 지역관광공사 등과 함께 전국 17개 지역에 공유사무실을 구성해 업체별 1인 내외 사무공간을 무상으로 지원한다.

김장호 문체부 관광정책국장은 “백신 접종률이 높아지면서 우리 국민들도 일상으로의 회복을 준비하고 있으며, 이에 여행사들도 단계적 일상 회복으로 돌아가기 위한 준비를 서두르고 있다”며 “어행업계에 실질적 도움이 될 수 있도록 지원책을 관련 부처 등과 계속 협의해 나가겠다”고 말했다.

남호철 여행선임기자 hcnam@kmib.co.kr

많이 본 기사

아직 살만한 세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