남북정상회담 선물 풍산개 자견 ‘강산’ ‘겨울’ 오산시로

국민일보

남북정상회담 선물 풍산개 자견 ‘강산’ ‘겨울’ 오산시로

입력 2021-10-14 21:06 수정 2021-10-14 21:08

남북정상회담 선물 풍산개 자견 ‘강산’과 ‘겨울’이 경기도 오산시 품에 안겼다.

오산시는 청와대로부터 풍산개 한 쌍 ‘강산’과 ‘겨울’을 분양받아 오는 12월 개장예정인 ‘오산시 반려동물테마파크’에서 키우게 됐다고 13일 밝혔다.

문재인 대통령은 지난 2018년 제3차 남북정상회담 당시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이 선물로 보내 온 풍산개 ‘곰이’가 9월 자견 7마리 ‘아름’ ‘다운’ ‘강산’ ‘봄’ ‘여름’ ‘가을’ ‘겨울’을 출산하자 사회관계망서비스(SNS)를 통해 전국 지방자치단체에 분양 계획을 밝혔다.

이에 오산시가 분양을 요청함에 따라 이뤄졌다.

‘강산’과 ‘겨울’의 보금자리가 될 오산시 반려동물테마파크는 경기도공모사업에 선정돼 악취나던 하수처리장을 친환경 공원으로 탈바꿈시켜 수도권 최대 반려동물 공원으로 조성됐다.

생명존중문화의 확산을 위해 시민과 동물이 함께 즐길 수 있는 공간으로서 인성교육, 기초교육, 진로탐색, 반려동물훈련, 매개치료, 활동가 양성 등 다양한 테마의 문화관광 코스도 운영할 예정이다.

곽상욱 시장은 “북에서 자란 ‘곰이’와 남에서 자란 ‘마루’가 만나 ‘강산’이와 ‘겨울’이가 태어났다”며 “남북화해와 통일의 염원을 품고 태어난 ‘강산’이와 ‘겨울’이를 보면서 오산시 반려동물테마파크를 찾아올 많은 아이들이 통일과 평화의 의미를 새길 수 있도록 잘 보살피겠다”고 말했다.

한편, ‘강산’과 ‘겨울’이 외에 나머지 네 마리의 풍산개 자견들도 강원 고성군, 전남 순천시에 각각 보금자리를 마련하게 됐다.

오산=강희청 기자 kanghc@kmib.co.kr

많이 본 기사

아직 살만한 세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