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내가 유리한가보다” 홍준표, 김종인·진중권 비난 맞받아쳐

국민일보

“내가 유리한가보다” 홍준표, 김종인·진중권 비난 맞받아쳐

입력 2021-10-16 16:54
뉴시스

국민의힘 대권 주자인 홍준표 의원이 “김종인, 진중권 두 분이 요즘 부쩍 나를 비난하고 언론에 나서는 것을 보니 이번 경선은 내가 유리한 국면으로 전개되는 모양”이라고 밝혔다.

홍 의원은 16일 페이스북을 통해 “내가 후보가 되면 이번 대선에서 자신들의 역할이 없어질지도 모르니까 급했을 것”이라며 이 같이 발언했다.

그러면서 “그러나 염려하지 마시라. 홍준표는 모두 안고 가는 사람”이라고 했다. 이어 “계파 없고 좌우 가리지 않고 국민 통합을 하는 것이 다음 대통령의 가장 중요한 덕목”이라고 덧붙였다.

이는 앞서 김종인 전 국민의힘 비상대책위원장과 진중권 전 동양대 교수가 홍 의원에 관해 날 선 비판을 한 것에 대한 대응으로 보인다.

김 전 비대위원장은 15일 한 라디오 방송에 출연해 홍 의원의 젊은 층 지지세를 두고 “얼마나 이어질지 모르겠다”라며 “앞으로 치고 올라가긴 힘들다고 본다”라고 밝혔다.

진 전 교수 역시 같은 날 진행된 국민의힘 경선 후보들의 1대1 맞수 토론을 두고 홍 의원에게 혹평을 남겼다. 그는 자신의 페이스북에 “홍 후보는 토론의 목적 자체를 ‘윤석열 리스크’를 부각하는 데에 두고 있다”며 “앞으로는 대선 후보답게 좀 진중하고 진지했으면 좋겠다”고 했다. 또 “술 먹고 행인에게 시비 거는 할아버지 같다”라고 악평했다.

이주연 인턴기자

많이 본 기사

아직 살만한 세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