물샐틈없는 철옹성에 균열 낸 검은 옷의 사나이

국민일보

물샐틈없는 철옹성에 균열 낸 검은 옷의 사나이

T1, ‘중국 최강’ EDG 꺾고 4승 신고
‘페이커’ 이상혁, 트위스티드 페이트로 노련한 운영

입력 2021-10-16 22:44 수정 2021-10-16 22:53
라이엇 게임즈 제공

물샐틈없는 운영을 하던 중국 1번 시드팀 EDG가 한수 위 운영능력을 보인 T1에게 패했다. 그 중심엔 ‘페이커’ 이상혁이 있었다. ‘바이퍼’ 박도현은 대회 처음으로 회색 화면을 봤다.

T1은 16일(한국시간) 아이슬란드 레이캬비크의 뢰이가르달스회들 실내 스포츠 경기장에서 열린 ‘2021 LoL 월드 챔피언십(롤드컵)’ 그룹 스테이지 2라운드 경기에서 에드워드 게이밍(EDG)을 꺾었다.

이번 승리로 4승 1패가 된 T1은 EDG와 동률이 됐다. T1은 남은 경기에 따라 자력으로 1위를 노릴 수 있게 됐다.

뭉치고 흩어지는 플레이가 일품이었다. T1은 트위스티드 페이트(페이커)의 지휘 하에 상황을 능동적으로 헤쳐나가는 유연한 운영으로 EDG의 움직임을 꽁꽁 묶었다. 이상혁은 이 경기 PoG에 올랐다.

라이엇 게임즈 제공

초반은 팽팽했으나 균열이 난 건 탑라인에서 트위스티드 페이트가 궁극기 ‘운명’으로 첫 킬을 만들면서부터다. 이후 T1은 3~4인이 똘똘 뭉쳐 한 라인을 공략하고, 빈 공간을 트위스티드 페이트가 메우는 방식으로 스노우볼의 속도를 붙였다. 중국 리그에서 운영 톱 클래스였던 팀을 운영으로 누른 셈이다.

T1은 22분경 트위스티드 페이트가 측면을 파고드는 번개 같은 매복 플레이로 전투 대승을 이끌었다. 내셔 남작은 T1의 것이었다. 재정비 후 다시 전진한 T1을 EDG는 막을 도리가 없었다. EDG의 넥서스는 남아나지 않았다.

이다니엘 기자 dne@kmib.co.kr

많이 본 기사

아직 살만한 세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