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준석 “김종인, 오만한 발언 자제하라 전화하겠다”

국민일보

이준석 “김종인, 오만한 발언 자제하라 전화하겠다”

입력 2021-10-17 07:46 수정 2021-10-17 10:16
지난 16일 오후 이준석 국민의힘 대표가 경남 창원시 마산합포구 소재 3.15의거 발원지 기념관 앞에서 대장동 게이트 특검 촉구 1인 도보 피케팅에 앞서 언론 인터뷰를 하고 있다. 뉴시스

김종인 전 국민의힘 비상대책위원장이 ‘내년 대통령선거에서 야권이 집권할 가능성은 60~70%’라고 발언한 데 대해 이준석 국민의힘 대표가 “너무 오만해 보이시는 발언을 자제하시라고 김 전 위원장에게 전화드리겠다”고 말했다.

이 대표는 15일 CBS라디오 ‘한판승부’에 출연해 김 전 위원장의 해당 발언과 같은 생각을 갖고 있느냐는 질문을 받고 이같이 답했다.

앞서 김 전 위원장은 같은 날 CBS라디오 ‘김현정의 뉴스쇼’와의 인터뷰에서 “나는 내년 대선에서 야권이 승리할 가능성이 60~70%라고 늘 얘기했다”며 20대 대선이 서울시장 보궐선거의 ‘시즌2’가 될 확률이 높다고 내다봤다.

이에 대해 이 대표는 “전통적인 (선거) 구도 면에서는 저희가 지난 2012년 선거보다 못하다”며 “2012년 (대통령) 선거라면 박근혜, 문재인 후보 붙었을 때 3% 차로 박 대통령이 신승했던 선거다. 박근혜라는 개인의 매력이 끌어들일 수 있는 투표를 다 끌어들여서 겨우 이긴 투표였다”고 분석했다.

이 대표는 또 “저희 당 입장에서 2012년 선거는 정권재창출의 선거였다. (하지만) 지금 정권교체 선거이기 때문에 저희 쪽이 조금 기세 면에서는 나을 수 있다”며 “다만 지역구도상으로는 좀 과거보다 못하다. 그리고 인물 경쟁력은 제가 볼 때는 사실 어떤 분이 될지 모르겠지만 아무리 그래도 박근혜 대통령만큼 동원력이 있겠느냐”고 평가했다.

그러면서 “인물·바람 구도로 봤을 때 2012년에 비해 인물은 과거보다 미약하게 열세일 가능성이 있고, 구도는 그때보다 안 좋아질 수 있다. 다만 바람은 더 세다. 그 정도로 보겠다”고 전망했다.

안명진 기자 amj@kmib.co.kr

많이 본 기사

아직 살만한 세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