브이하며 활짝…그리스 도착 달라진 쌍둥이 표정[포착]

국민일보

브이하며 활짝…그리스 도착 달라진 쌍둥이 표정[포착]

입력 2021-10-17 17:57
이재영, 다영 쌍둥이 자매의 모습. 왼쪽은 16일 그리스로 출국하기 전 인천공항에서이고, 오른쪽은 17일 그리스 리그 PAOK 테살로니키에 도착한 후다. 뉴시스, 구단 인스타그램

학교 폭력 논란으로 국내 리그에서 퇴출당한 쌍둥이 배구선수 자매 이재영·다영(25)이 이적을 결정한 그리스 현지에 도착한 모습이 포착됐다.

그리스 여자프로배구 팀 PAOK 테살로니키는 17일 인스타그램에 쌍둥이 자매가 그리스에 도착해 구단의 환대받은 장면을 촬영해 공개했다. 입단 선물로 꽃을 선물받은 쌍둥이는 카메라를 보고 환하게 웃었다. ‘브이’를 해보이기도 했다. 목에는 구단 로고가 새겨진 목도리를 둘렀다. 구단은 쌍둥이자매의 입단의 첫 순간을 축하했다.

그리스 리그 PAOK 테살로니키 구단 인스타그램 캡처


구단은 이날 쌍둥이 실루엣이 있는 그래픽을 올리기 시작하면서 기대감을 전했다. 이후 쌍둥이가 기내에서 대기하는 장면, 공항에 내려 이동하는 장면 등을 차례로 공개했다.

그리스 리그 PAOK 테살로니키 구단 인스타그램 캡처

그리스 리그 PAOK 테살로니키 구단 인스타그램 캡처


쌍둥이 자매는 전날 인천공항을 통해 터키를 거쳐 그리스로 출국했다. 인천공항에 자매는 몰려든 취재진의 질문에 답변하지 않았다. 취재진은 ‘그리스로 나가게 된 소감이 어떤가’ ‘사과의 말을 할 의향이 있느냐’ 등의 말을 건넸다.

그리스 리그 PAOK 테살로니키 구단 인스타그램 캡처


어머니 김경희씨는 고개를 숙인 두 딸을 향해 “고개 들어” “정신 차려” 등의 말을 하기도 했고, 이 장면은 현지 취재진 카메라에 고스란히 담겼다.

그리스 리그 PAOK 테살로니키 구단 인스타그램 캡처

쌍둥이 자매는 지난 2월 학교폭력 가해자로 지목되면서 국내 무대에서 사실상 퇴출당했다. 그리스 PAOK 테살로니키 구단에 입단하면서 이재영은 6만 유로(약 8200만원), 이다영은 3만5000유로(약 4800만원)에 계약한 것으로 전해졌다.
학창 시절 폭력(학폭) 가해 논란에 휩싸인 배구선수 이재영·이다영 자매가 16일 오후 그리스 리그 PAOK 테살로니키 구단에 합류하기 위해 인천국제공항 제1터미널에서 출국장으로 이동하고 있다. 연합뉴스

학창 시절 폭력(학폭) 가해 논란에 휩싸인 배구선수 이재영·이다영 자매가 16일 오후 그리스 리그 PAOK 테살로니키 구단에 합류하기 위해 인천국제공항 제1터미널에서 출국장으로 이동하고 있다. 연합뉴스

학창 시절 폭력(학폭) 가해 논란에 휩싸인 배구선수 이재영·이다영 자매가 16일 오후 그리스 리그 PAOK 테살로니키 구단에 합류하기 위해 인천국제공항 제1터미널에서 출국장으로 이동하고 있다. 연합뉴스

학창 시절 폭력(학폭) 가해 논란에 휩싸인 배구선수 이재영·이다영 자매가 16일 오후 그리스 리그 PAOK 테살로니키 구단에 합류하기 위해 인천국제공항 제1터미널에서 출국장으로 이동하고 있다. 연합뉴스

학교폭력과 가정폭력 의혹에 휩싸인 이다영이 16일 오후 인천국제공항을 통해 그리스로 출국하고 있다. 이들은 지난 9일 개막한 2021-22 시즌 그리스 리그 PAOK 테살로니키 구단에 합류한다. 뉴시스


그리스 리그 PAOK 테살로니키 구단 인스타그램 캡처

신은정 기자 sej@kmib.co.kr

많이 본 기사

아직 살만한 세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