노숙남성 열차 성폭행 만행 보고만 있던 승객들

국민일보

노숙남성 열차 성폭행 만행 보고만 있던 승객들

입력 2021-10-18 02:00

미국 펜실베니아주 필라델피아 교외의 통근 열차에서 노숙인이 한 여성을 성폭행하는 사건이 발생했다. 이를 목격한 승객이 있었음에도 아무런 조치를 취하지 않았다는 사실이 알려져 충격을 주고 있다.

NBC뉴스 등 미국 언론 16일(현지시간) 보도를 종합해 보면, 피스턴 응고이(35)는 성폭행 등의 혐의로 입건됐다. 사건은 지난 13일 오후 10시쯤 마켓-프랭크포드 노선 기차에서 벌어졌다. 사건을 목격한 한 직원이 열차 안 여성이 “뭔가 이상하다”며 신고했다.

필라델피아 통근열차에서 끔찍한 성폭행을 저지른 피스턴 응고이. 델라웨어 카운티 구치소 제공


경찰이 다음 정거장에서 열차를 기다리다가 피해 여성을 찾았고 노숙인으로 추정되는 응고이를 체포했다. 여성은 병원으로 이송됐다.

경찰에 따르면 당시 상황은 감시 카메라에 모두 찍혔으며, 기차 안에는 다른 승객도 있었다고 한다. 티모시 베른하르트 어퍼다비 경찰서장은 “현장에는 많은 사람이 있었고 누군가는 개입해 뭔가를 해야 했다”며 아무도 돕지 않은 것에 절망감을 드러냈다. 그러면서 피해를 입은 여성이 경찰에 많은 정보를 제공했다며 “믿을 수 없을 정도로 강한 여성”이라며 병원에서 현재 회복 중이라고 전했다.

펜실베이니아 남동부 교통국도 성명을 통해 기차 안에서 벌어진 사건을 목격한 이들이 분명 있었다면서 “승객이 911에 신고했다면 더 빨리 멈출 수 있었을 것”이라고 밝혔다.

신은정 기자 sej@kmib.co.kr

많이 본 기사

아직 살만한 세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