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오징어 게임의 나라, 한국 가고파” 두바이 관광 열풍

국민일보

“오징어 게임의 나라, 한국 가고파” 두바이 관광 열풍

14~16일 관광공사 주최 ‘필 코리아 2021’ 행사 성황

입력 2021-10-18 08:15 수정 2021-10-18 09:28
14~16일 두바이에서 개최된 ‘필 코리아 2021’ 행사의 딱지치기 체험. 한국관광공사 제공

중동에서도 ‘오징어 게임’의 나라 한국에 대한 관광 열기는 뜨거웠다.

한국관광공사는 지난 1일부터 내년 3월 31일까지 열리는 2020 두바이 엑스포 참가와 연계해 한국관광 홍보행사 ‘필 코리아(Feel Korea) 2021'을 지난 14일부터 16일까지 두바이의 핫 플레이스인 팜 주메이라 인공섬에서 개최했다고 18일 밝혔다.

관광공사 두바이지사와 현지 국영 개발회사 나킬, 한류 스타트업 스프링스15 및 현지 한류 커뮤니티 최고클럽이 공동 주관하고, 주 두바이 대한민국 총영사관, 아랍에미리트 재외한국문화원, 한국국제교류문화진흥원이 후원한 이 행사는 방한관광에 대한 현지 갈증을 해소하고 한국에 대한 관심도 및 잠재수요 제고를 위해 기획됐다.

코로나19 이후 중동에서 처음으로 개최된 이 대규모 오프라인 한국관광 홍보행사엔 3만 명이 넘는 방문객과 현지 언론 및 유명 인플루언서들의 취재 행렬 등이 이어져 중동 내 한국의 인기를 실감케 했다.

가장 눈길을 끈 것은 광화문, 삼청동, 홍대 등 한국의 주요 관광지를 구역별로 조성한 약 1500㎡ 규모의 ‘코리아 빌리지’였다. 방문객들은 각 관광지 구역을 걸으며 한국 전통 의상 및 헤어 스타일링, 서예 및 공예, 한식, K팝 및 전통공연 등 다양한 한국 문화를 경험했다. 이 가운데 인기 콘텐츠는 단연 ‘오징어게임’이었다. 중동 지역에서도 인기몰이 중인 넷플릭스 드라마 오징어게임을 패러디해 방문객들이 딱지치기, 달고나 게임 등 한국의 놀이문화를 즐길 수 있도록 조성한 체험관은 행사기간 내내 줄이 끊이지 않았다.

이밖에 증강현실(AR) 기술에 트릭아이를 접목한 ‘한국여행 트릭아이 갤러리’도 인기를 끌었으며 지난 해 ‘범 내려온다’로 화제가 된 한국관광 홍보영상 ‘Feel the Rhythm of Korea 시즌1’의 댄스 플래시몹과 함께 현지 K팝 퍼포먼스 그룹들의 게릴라 댄스 공연이 행사장 곳곳에서 펼쳐졌다. 또한 15일에는 인기 한류스타 슈퍼주니어 은혁, 규현의 공연이 포인테 분수광장에서 펼쳐져 행사 분위기를 고조시켰다.

행사에 참여한 아랍에미리트연합(UAE) 국적의 아프라 알두비는 “중동 현지에서 다양하고 멋진 한국문화를 몸소 체험할 수 있어 너무 짜릿하다”며 “해외여행이 자유로워지면 이번 행사에서 느낀 감흥을 한국에서 또 한 번 느끼고 싶다”고 말했다.

공동 주관기관인 현지 한류 커뮤니티 ‘최고클럽’ 회장 아라 아라와디는 “관광공사와 함께 대규모 한국관광 홍보 행사에 주최 측으로 참여하게 돼 너무 기뻤다”며 “중동의 한국 트래블리더로서 자부심을 가지고 한국 관광과 문화를 알리는 데 일조하겠다”고 약속했다.

한편 관광공사는 엑스포 기간 중 한국관에서 한국관광 홍보관을 운영, 다양한 한국 문화 및 관광 매력을 홍보 중에 있다. 한복 및 한국 관광지 AR포토존, 빅데이터 기반의 한국 관광지 추천 키오스크 등 다양한 비대면 체험 프로그램을 비롯해 공예·서예 등 전통문화, 인바디(체성분 검사기)를 활용한 한국 의료 체험프로그램도 진행된다. 뿐만 아니라 엑스포 한국주간(2022년 1월 16-20일) 중 유관기관과 함께 한국의 날 행사, 한국관광박람회 등도 개최할 예정이다.

홍현선 두바이지사장은 “중동 시장은 의료·웰니스 등 고부가가치 관광수요 비중이 높아 향후 방한관광의 질적 성장에 전략적으로 매우 중요한 지역”이라며 “이번 행사가 중동 로컬 및 두바이 엑스포 방문객 대상 한국관광 인지도 제고와 방한관광 재개 시 실수요 창출에 크게 기여할 것으로 기대된다”라고 밝혔다.

남호철 여행선임기자 hcnam@kmib.co.kr

많이 본 기사

아직 살만한 세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