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재명 “강아지에 돈 던져줘도 곽상도 아들에겐 못줘”

국민일보

이재명 “강아지에 돈 던져줘도 곽상도 아들에겐 못줘”

곽상도 아들 저격…“장물 가진 사람이 도둑”
“유동규, 안타깝고 개인적으로 배신감 느껴”

입력 2021-10-18 13:18 수정 2021-10-18 14:18
더불어민주당 대선 후보인 이재명 경기도지사가 18일 경기도 수원시 경기도청에서 열린 국회 행정안전위원회의 경기도에 대한 국정감사에서 의원 질의에 답하고 있다. 연합뉴스.

이재명 더불어민주당 대선 후보가 “제가 만약 진짜 화천대유 주인이고 돈을 갖고 있다면 길 가는 강아지에게 돈을 던져줄지라도 유서대필 사건을 조작한 국민의힘 곽상도 의원 아들 같은 분에게 한 푼도 줄 수 없다”고 말했다.

이 후보는 18일 경기도청에서 열린 국회 행안위 국정감사에 경기지사 자격으로 참석했다. 김도읍 국민의힘 의원으로부터 대장동 개발 특혜 의혹과 관련된 주범이라는 지적을 받자 “세상에는 단순한 이치가 있다. 장물을 가진 사람이 도둑”이라며 이같이 말했다. 곽 의원 아들이 화천대유 퇴직 후 퇴직금으로 50억원을 받은 점을 지적한 것으로 해석된다.

이 후보는 “분명한 것은 국민의힘, 과거 새누리당이 당의 공론으로 공공개발을 못하게 막았고 민간개발을 강요한 것”이라면서 “개발이익을 차지한 민간업자에 어떤 형태든 금전 이익을 나눈 건 국민의힘 소속 의원 또는 국민의힘이 추천한 국민의힘에 가까운 검찰 출신 변호사들”이라고 강조했다.

이 후보는 이날 국감을 앞두고 기자들과 만나 “불로소득 개발이익을 최대한 환수하려 노력했지만 제도적인 문제이든 국민의힘의 조직적 방해든 완벽한 환수를 못한 점에 대해서는 유감”이라고 언급했다.

구속된 유동규 전 성남도시개발공사 기획본부장에 대해서는 “저도 아직 믿기지 않는 상황인데 국가기관이 수사해보니 유착 가능성이 크다고 법원이 구속까지 했으니 뭔가 잘못이 있을 것”이라면서 “참으로 안타깝고 개인적으로 보면 배신감을 느낀다”고 말했다.

나경연 기자 contest@kmib.co.kr

이재명, ‘조폭연루설’ 제기에… “이래서 면책특권 제한해야”
이재명 “유동규는 부패사범…어떻게 사면하나”
경기도국감 野 ‘자료 왜 안주나’ 이재명 “洪도 안줬다”
‘돈 받은 자가 범인’ 피켓 든 이재명의 역공 [포착]
‘껄껄’ 조폭 연루설에 웃은 이재명, 국힘 “국민 모독”
“돈 사용처 찾아보니”… 이재명이 짚은 대장동 ‘그분’

많이 본 기사

아직 살만한 세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