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박철민, 허세로 돈다발 사진 올려…李에 전달 확실”

국민일보

“박철민, 허세로 돈다발 사진 올려…李에 전달 확실”

입력 2021-10-20 17:54
장영하 변호사가 20일 오후 경기도 성남시의 한 법무법인 사무실에서 박철민의 사실확인서 등을 신뢰하는 이유 등을 밝히는 기자회견을 하고 있다. 연합뉴스

더불어민주당 대선후보인 이재명 경기지사의 ‘조폭 연루설’을 주장한 ‘성남국제마피아파’ 출신 박철민씨가 증거로 제시한 ‘돈다발 사진’이 가짜라는 의혹에 대해 “내가 벌었다는 식으로 자랑하고 싶어 올린 사진”이라며 “사진 속 돈은 이 지사에게 넘어간 것이 확실하다”고 20일 밝혔다.

현재 수감 중인 박씨를 접견한 장영하 변호사는 이날 오후 경기도 성남시 수정구 자신의 사무실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박씨의 이러한 주장이 담긴 사실 확인서를 추가 공개했다.

앞서 국민의힘 김용판 의원은 지난 18일 국회 행정안전위원회의 경기도청 국정감사에서 이 지사가 폭력조직 국제마피아파 측근들로부터 수십차례에 걸쳐 20억 원가량을 받았다고 주장하며 그 근거로 박씨로부터 받았다는 진술서와 돈다발 사진을 공개했다.

그러나 박 씨가 자신의 렌터카 사업과 사채업을 홍보하기 위해 문제의 사진을 SNS에 올렸던 사실이 알려지며 민주당 측은 “허위사실”이라며 역공을 펼치고 있다.

장영하 변호사가 20일 오후 경기도 성남시의 한 법무법인 사무실에서 박철민의 사실확인서 등을 신뢰하는 이유 등을 밝히는 기자회견을 하고 있다. 연합뉴스

이에 박씨 측은 이날 기자회견을 열고 ‘돈다발 사진’이 진짜라고 반박했다.

박씨는 사실 확인서에서 “돈다발 사진의 돈을 내가 번 것처럼 게시한 이유는 (이 지사에게 현금을 전달하는 과정에서) 수중에 큰돈이 들어와 자랑하고 싶었기 때문”이라고 해명했다.

장 변호사는 “박씨에 따르면 코마트레이드의 이준석 대표가 당시 직원이었던 박씨에게 사진 속 돈다발을 이 지사에게 전달하라고 했다”며 “박씨는 지어낸 것이라고 보기 어려울 정도로 그때 상황을 구체적으로 묘사하고 있다”고 말했다.

이 지사는 김 의원이 국감에서 이 사진을 제시하며 의혹을 제기했을 당시 헛웃음을 지으며 “정말 참 코미디가 이런 코미디가 없다”고 일축한 바 있다.

다음날에는 페이스북을 통해 “제게 가한 음해에 대해 사과하고 스스로 국회의원직에서 물러나길 촉구한다”고 밝혔다.

민주당은 김 의원을 국회 윤리위에 제소하고 의원직 사퇴와 국민의힘의 제명을 요구하기로 했으며 박씨와 함께 문제의 사진을 김 의원에게 전달한 장 변호사에 대한 법적 조치를 예고했다.

제보자 박철민씨(왼쪽 사진)과 그가 과거 페이스북에 올린 돈다발 사진. 장영하 변호사 제공, 페이스북 캡처

한편 박씨는 공동공갈, 상해, 폭행, 마약류 관리법 위반, 재물손괴, 특수폭행, 업무방해, 변호사법 위반 혐의로 지난달 29일 징역 4년 6월을 선고받고 복역 중이다.

그는 여성 공범에게 범행대상으로 삼은 남성과 함께 술을 마시고 잠자리를 하도록 한 뒤 “성폭행당했다”고 주장하며 신고하겠다고 협박, 돈을 뜯어내는 수법으로 2018년 6월부터 2019년 3월까지 10명에게서 2억3000여만원을 뜯어냈다.

이외에도 수차례에 걸쳐 메스암페타민(필로폰)을 투약하고 국제마피아파 후배 조직원을 버릇없다는 이유로 폭행한 혐의, 동료 수감자에게 “선처받도록 도와주겠다”고 속여 1억9000여만원을 뜯은 혐의 등이 모두 유죄로 인정됐다.

최민우 기자 cmwoo11@kmib.co.kr

많이 본 기사

아직 살만한 세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