윤석열 ‘개 사과’ 논란에 정치권 발칵… “사과마저 희화화”

국민일보

윤석열 ‘개 사과’ 논란에 정치권 발칵… “사과마저 희화화”

윤석열 “실무진의 실수였지만 제 불찰… 사과드린다“

입력 2021-10-22 18:02
국민의힘 대권 주자인 윤석열 전 검찰총장 측이 22일 새벽 반려견 SNS '토리스타그램'에 올린 사진. 인스타그램 캡처

국민의힘 대선 주자인 윤석열 전 검찰총장이 ‘개 사과’ 파문으로 휘청거리고 있다. ‘손바닥 왕(王)자’ 소동에 이어 ‘전두환 옹호’ 발언 등 설화가 끊이지 않는 가운데 이번 일까지 터지면서 여당은 물론 국민의힘 내부에서도 후보 자질을 둘러싼 비판의 목소리가 커지고 있다.

윤 전 총장 측은 21일 자정쯤 SNS에 윤 전 총장의 반려견 ‘토리’에게 사과를 건네주는 사진을 올렸다. 그러면서 “(토리가) 아빠를 닮아서 인도 사과를 좋아해요”라고 적었다. 이는 “전두환 대통령이 쿠데타와 5·18만 빼면 정치는 잘했다”는 주장을 폈다가 문제가 되자 이틀 만에 “송구하다”고 사과한 뒤 몇 시간 만에 터진 일이다. 인터넷에서는 ‘개 사과’ 사진을 두고 ‘사과는 개나 주라는 것인가. 국민이 개라는 말인가’라는 댓글이 쇄도했다.

전두환 옹호 발언에 대한 윤 전 총장 사과의 진정성에 대한 의구심이 제기된 상황에서 ‘개 사과’ 논란까지 제기되자 정치권이 발칵 뒤집혔다.


국민의힘 이준석 대표는 22일 페이스북에 “아침에 일어나 보니 뭐 이런 상식을 초월하는… 착잡하다”고 적었다. 당내 대권 경쟁자들은 십자포화를 퍼부었다.

홍준표 의원은 “부적 선거에 이어 개 사과까지 (윤 전 총장이) 야당 경선을 국민적 조롱감으로 만들었다”며 “밑천 다 들통났으니 이제 그만 사퇴하고 토리와 함께 인도 사과 게임이나 하라”고 비꼬았다.


유승민 전 의원 캠프와 원희룡 전 제주지사 캠프도 “억지 사과하고 뒤로 조롱하는 기괴한 후보” “사과마저 희화화하는 윤 전 총장”이라며 날을 세웠다. 여권은 더 거칠게 윤 전 총장을 몰아세웠다.

송영길 더불어민주당 대표는 최고위원회의에서 “사과를 하려면 제대로 해야지 강아지에게 사과를 주면서 국민을 조롱하느냐”고 따졌다.

윤 전 총장은 이날 오후 대선 후보 TV토론에 출연해 “실무진의 실수였지만 제 불찰이다. 사과드린다”고 진화에 나섰지만 비난 여론은 잦아들지 않고 있다.

국민의힘 안팎에서는 이번 일이 윤 전 총장에게 치명타가 될 수도 있다는 얘기도 나오고 있다. 한 중진 의원은 국민일보와의 통화에서 “대통령 후보 자격이 있는지 의구심을 들게 하는 심각한 사건”이라고 지적했다. 당 핵심 관계자도 “이건 유머로 받아들여질 수 있는 수준을 넘어선 황당한 일”이라고 말했다.

박상병 인하대 정책대학원 교수는 “엄청난 실수를 한 것이고 이전 발언과 묶어서 본다면 윤 전 총장에게는 치명타가 될 실언”이라고 평가했다.

최승욱 강보현 기자 applesu@kmib.co.kr

많이 본 기사

아직 살만한 세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