떠난 자리도 아름다운 김연경…중국행 앞서 3000만원 기부

국민일보

떠난 자리도 아름다운 김연경…중국행 앞서 3000만원 기부

입력 2021-10-22 21:01
배구 선숙 김연경이 새 소속팀인 중국 상하이 광명으로 입단하기 위해 22일 인천공항 출국장에 들어서고 있다. 라이언앳 제공

‘배구 황제’ 김연경이 재난 위기가정을 돕는데 써달라며 3000만원을 기부했다.

희망브리지 전국재해구호협회는 김연경이 19일 소속사 라이언앳를 통해 3000만원을 기부했다고 22일 밝혔다.

이번 기부를 계기로 김연경은 희망브리지 ‘희망대사’로 활동하기로 했다. 김연경은 희망대사로서 앞으로 재난피해 이웃과 재난위기가정의 위기를 알리고 이들을 지원하는 활동을 하게 된다.

재난구호모금 전문기관인 희망브리지 전국재해구호협회는 1961년 전국의 신문사와 방송사, 사회단체가 힘을 모아 설립한 순수 민간단체다. 국내 자연재해 피해 구호금을 지원할 수 있도록 대한민국 정부로부터 유일하게 권한을 부여받은 법정 구호단체이기도 하다.

김연경은 “코로나19로 더 춥고 힘들 겨울에 도움이 필요한 분들이 조금이나마 따뜻하게 보내기를 바라는 마음”이라며 “희망대사 활동으로 갑작스러운 재난을 당한 이웃들에게 작은 위로와 응원을 보내고 싶다”고 전했다.

김연경의 기부금은 호우, 추위, 더위, 감염병 등의 재난으로 경제적·사회적 어려움에 처했거나 처할 가능성이 큰 재난위기가정을 돕는 데 쓰인다.

김연경은 22일 중국 프로배구 상하이 광명 입단을 위해 출국했다. 김연경은 중국 방역 수칙에 따라 현지에서 2주간 격리를 거친 뒤 팀에 합류할 예정이다.

김미진 인턴기자

많이 본 기사

아직 살만한 세상